기사입력시간 21.01.12 17:13최종 업데이트 21.01.12 17:13

제보

일동제약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플랫폼 안착...영업익 98% 성장

일동샵 약국 거래처 1.7만 확보...후다닥 의사 회원 2.5만 보유

일동제약은 변화하는 영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12일 일동제약에 따르면 자사의 온라인 의약품몰 '일동샵(ILDONG-SHOP)', 의료정보 플랫폼 '후다닥(WHODADOC)' 등이 거래처·회원 수 증대, 실적 성장 등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일동샵은 일동제약의 계열사인 일동이커머스가 운영하는 약사 대상 B2B(Business to Business) 온라인 의약품몰로, 일동제약의 의약품과 컨슈머헬스케어 품목 등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일동샵은 전국 1만 7700여개 약국을 회원 거래처로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기존의 오프라인 직거래 약국을 일동샵 회원으로 전환하는 온라인 거래처화 작업을 100% 완료했으며, 월별 거래처 가동률 또한 90% 내외를 유지하는 등 안정적인 궤도에 올라섰다.

이에 힘입어 일동이커머스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9%와 98% 가량 성장했으며, 일동제약의 일반의약품, 건강기능식품, 의약외품 등을 아우른 CHC(컨슈머헬스케어) 부문의 매출 또한 전년보다 약 30% 증가했다.

ETC(전문의약품) 사업과 관련해 일동제약은 의사 등 의료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의료정보 플랫폼 ‘후다닥’을 운영하는 등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후다닥에 의사 1만 1000여명, 일반인 1만 4000여명 등 총 2만 5000여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후다닥을 활용해 의료 전문가들을 위한 임상 및 학술 정보는 물론, 법무, 노무, 세무, 보험심사 등과 관련한 유용한 콘텐츠를 제공, 회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업 환경 및 트렌드의 변화는 물론,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변수 등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및 비대면 방식의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기존 방식의 영업 활동에 더해 일동샵, 후다닥 활용을 병행하는 한편 TV홈쇼핑, 인터넷, SNS 등 다양한 비대면 영업·마케팅을 확대해 효율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