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바이오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테라젠이텍스, 경구용 루게릭 치료 신약 개발한다

    J2H로부터 후보물질 이전 받고 전임상 및 임상 본격화 계획

    기사입력시간 18.11.13 12:08 | 최종 업데이트 18.11.13 12:08

    사진: J2H 김재선 대표(좌)와 테라젠이텍스 류병환 대표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테라젠이텍스가 J2H바이오텍과 공동 개발한 루게릭병(근위축성측색경화증) 치료제 '라디컷주(Radicut Inj, 성분명 에다라본)'의 경구 투여 가능 유도체 후보물질 TEJ-1704에 관한 전임상 및 임상 연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같은날 테라젠이텍스는 J2H로부터 관련 기술과 글로벌 판권 일체를 이전 받는 계약식을 가졌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에 확보한 신약후보물질을 대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전임상시험을 내년 중으로 완료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1상 임상시험 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테라젠이텍스는 라디컷주가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제품이며, 개발된 경구용 치료제의 동물실험에서 주사제의 최고 80% 수준까지 체내 흡수율을 향상시켜 개발 성공을 기대하고 있다.

    라디컷주의 경구 투여 제제 개발이 성공하면 루게릭병 환자들이 정맥주사를 맞기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며, 약제의 체내 농도 조절을 위한 휴약기도 가질 필요가 없다.

    테라젠이텍스 류병환 대표는 "이번 기술 이전은 루게릭병에 효과적이면서도 편리한 치료 약물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해 당사의 미래 성장성을 높일 것이다"고 말했다.

    J2H 김재선, 유형철 대표는 "테라젠이텍스와의 협력을 통해 우수한 개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희귀질환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 해결책 제시와 실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테라젠이텍스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이 후보물질이 루게릭병뿐 아니라 파킨슨병, 뇌졸중, 치매 등 CNS(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있는지 타진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9천여 종의 희귀질환을 대상으로 AI 분석을 실시, 새로운 치료제 개발 및 과제화도 추진 중이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