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07 11:55최종 업데이트 20.05.07 11:55

제보

전자약·오가노이드·디지털병리학..데이터로 바이오헬스산업 전환

온라인 바이오코리아2020서 주제로 컨퍼런스 운영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는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바이오코리아 2020(BIO KOREA 2020)에서 데이터 융합기술을 주제로 하는 컨퍼런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어려운 시장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자약, 오가노이드 등 새로운 분야와 결합해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이오 스타트업들이 눈에 띄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바이오코리아 2020에서는 다른 산업 및 기술과 만나 주목받고 있는 미래 기술들을 살펴본다.

미래기술 트랙에서는 ▲전자약, 오가노이드, ▲3D 프린팅을 활용한 조직재생, ▲조직병리학 검사에 데이터 과학이 접목된 디지털 병리학과 ▲최근 치료제로서 영역을 넓히고 있는 디지털 치료제 등을 소개한다. 
 
전자약(electroceuticals)은 전자(electronic)와 약품(pharmaceuticals)의 합성어인 전자약은 체내 삽입, 피부이식, 웨어러블 등 다양한 형태로 적용이 가능하며, 신경 전기 신호를 분석하여 질병을 진단하거나 적절한 전자기 자극을 활용해 치료·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임상적 활용도로 주목받고 있다. 
  
전자약 세션은 뉴욕시립대학교 마롬 빅슨(Marom Bikson)교수를 비롯해 △플로리다대학교 아담 우드즈(Adam Woods) CAM 부센터장 △미시간대학교 알렉스 다실바(Alex F. DaSilva) H.O.P.E 연구소장 △하버드 메디컬 스쿨 로버카 스크로코 박사(Dr. Roberta Sclocco)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 등이 참여해 개발과 상용화를 논의한다.

또한 전자약 상용화를 위한 뇌신경자극 기술개발 동향을 공유하고, 구글과 GSK가 협력해 투자하고 있는 인체 내장형 류마티스 관절염 전자약과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 시판 허가를 받은 손목 시계형 에센셜 트리머(Essential Tremer) 치료기기 등 최신 현황도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오가노이드(Organoids) 연구동향과 신약 스크리닝 적용 사례를 살핀다. 유사장기 혹은 장기유사체로도 불리는 오가노이드는 최근 특정 항암제에 대한 환자 반응 예측 등에 활용되며, 개인 맞춤형 치료법 개발과 새로운 항암제 스크리닝 등 다양한 활용도를 보이고 있다.  

이번 세션은 △머크 싱가포르(Merck Singapore) 마케팅 담당자(Mun-Keat Chong)와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서행란 팀장 △오가노이드사이언스 유종만 대표 등이 참여해 최신 3D 오가노이드 연구 동향을 소개한다. 또한 이를 통한 신약개발의 약물 스크리닝, 특히 항암과 신경퇴행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서의 적용방안 등을 논의한다.

디지털 병리학과 동반진단의 최신 동향을 살피는 세션도 마련된다. 디지털 병리학은 기존 조직병리학과 달리 특정 조직에서 얻은 세포 수준의 이미지 분석과정에서 인공지능·영상 분석 빅데이터가 활용된다. 

이 때 디지털 이미지 분석을 통해 병리과 의사의 임상의사결정을 도울 수 있으며, 인공지능 기반의 영상 분석으로 암의 중증도를 분석하거나 기존 조직병리학에서 도출되는 임상적 의미를 제안할 수 있다. 

3D 홀로그래피 현미경을 개발한 △KAIST 물리학과 박용근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유전체연구소 박웅양 연구소장 등이 연구용 장비의 혁신과 인공지능 솔루션과 융합한 병리 및 체외진단까지 영역 확장 사례도 공유한다. △딥바이오 김선우 대표 △브이픽스메디칼 황경민 대표 등은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기반의 조직병리학과 실시간 조직검사 스크리닝을 위한 초소형 형광 현미경 등 하드웨어적 혁신과 인공지능 기반의 소프트웨어적 혁신의 융합사례를 논의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올해 1월 미국 가전전시회(CES·Consumer Electronic Show)에서 2020년을 대표할 5가지 기술 트렌드 중 하나로 언급된 디지털 치료제의 산업화 현황도 살펴볼 예정이다. ICT 기술은 지금까지 주로 진단 또는 치료 후 관리 및 모니터링 목적으로 활용되었지만 점차 대체 및 보완 치료제로서 그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디지털치료제의 개념 및 산업화 동향과 디지털 치료기기의 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각각 △웰트 강성지 대표와 △연세대학교 김진우 교수가 발표한다. 

한편 바이오코리아 2020는 4차산업혁명 바이오헬스산업 조망 외에도 다양한 주제를 다룬 컨퍼런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의 참가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바이오코리아 2020’홈페이지(www.bio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