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1.12 13:40최종 업데이트 21.11.12 13:40

제보

정부, 수도권 준중증 병상 52개 추가 확보 행정명령

중수본 대기 인력 의사 17명, 간호사 4376명 지원...감염병전담요양병원 4개소도 추가 지정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사진=보건복지부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정부가 준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을 추가 확보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긴급의료대응계획’을 보고했다.
 
중수본은 우선 수도권 700병상 이상 종합병원(7개소)을 대상으로 준중증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통해 52병상(허가병상의 1%)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병상확대로 인한 의료인력 문제는 각 병원 요청을 받아 중수본 대기인력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대기인력은 의사 17명(중환자 경력 2명 포함), 간호사 4376명(중환자 경력 1113명)이다.
 
중증병상과 중등증 병상에 대해서는 운영효율화를 추진한다.
 
중증병상은 중환자실 입원 적정성 평가를 강화해 중환자실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환자 위주로 운영하고, 상태가 호전된 중환자를 연계해 치료하는 준중증병상을 확충해 중증병상 회전율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중등증병상은 의학적 치료가 불필요한 환자를 적시 퇴원시켜 퇴원환자를 거점 생활치료센터 또는 재택치료와 연계토록 입원일수에 따른 차등 인센티브, 퇴원기준 개선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
 
중수본은 최근 요양시설·병원들에서 돌파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전담(요양)병원 총 4개소 405병상도 추가 지정했다. 서울지역 2개소 180병상(보라매요양병원, 퍼스트요양병원), 인천·경기 각 1개소 225병상(청라백세요양병원, 신갈백세요양병원)이다. 수도권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종사자 대상 PCR 검사도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한다.

중수본은 “관계부처·지자체·의료계 등 협의를 거쳐 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따른 긴급의료대응을 위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