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03.20 14:53최종 업데이트 18.03.20 14:53

제보

추무진 후보 "병원 갔다 약국 가면 국민 불편…선택 분업 추진"

의약분업 재평가와 병원 내 처방 확대 공약으로 발표

 
▲기호 1번 추무진 후보 
제40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1번 추무진 후보는 20일 의약분업 재평가와 선택분업 추진을 공약으로 발표했다.
 
추 후보는 최근 언론에서 대한약사회가 성분명 처방을 논의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성분명 처방이 아니라 국민의 의약품 조제 선택권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후보는 “의약분업 이후 의료계 뿐 아니라 의약분업 재평가 및 선택분업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가 들렸지만 약계의 반응은 묵묵부답이었다”라며 “약계는 편의점 상비약 판매에 대해서만 반대의 목소리가 거셌다”고 했다.
 
추 후보는 “현재 정신건강의학과 등 매우 국한된 범위 내에서만 병원 내 처방이 가능하다"라며 "많은 국민은 의료기관을 거쳐 약국까지 두 번   방문해야 돼서 많은 불편을 겪는다”라고 했다. 이어 “특히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 고령노인, 의약품이 흔하지 않은 소아 희귀질환자 등을 위해 원내 조제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고 했다.
 
추 후보는 “회장에 당선되면 국민들의 편익을 위해 국회와 여러 시민단체, 환우회 등과 함께 의료기관 원내 처방이 확대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