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24 11:40최종 업데이트 20.07.24 11:40

제보

환자 중심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 마련..의료진·임상에도 도움

식약처, 환자 자기평가 결과-이상사례 공통용어 기준(PRO-CTCAE) 안내서 제작

 사진 = 식품의약품안전처 환자자기평가결과 안내 동영상 갈무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환자 본인이 느끼는 증상과 건강 상태를 평가해 의료진에게 전달하는 ‘환자자기평가결과’(PRO) 안내서(의료진용)와 홍보 동영상(의료진·환자용)을 제작·배포한다고 24일 밝혔다.

환자자기평가결과(Patient-Reported Outcome; PRO)는 임상의나 다른 사람의 개입이나 해석 없이 환자가 직접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보고한 결과다.

환자자기평가결과에 사용되는 '이상사례 공통용어기준(Common Terminology Criteria for Adverse Events; CTCAE)'은 환자 관점에서 부작용 등을 보고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으로 한국어를 포함해 세계 22개 언어로 사용 중에 있다. 이는 이상사례 보고를 위해 개발된 표준 용어로 각 이상사례에 대해 그 강도를 나타내는 등급이 포함된다.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환자 스스로 표준화된 이상사례를 보고할 수 있기 때문에 임상시험이나 진료 현장에서 환자 중심의 의약품 안전사용 기반이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진단이 어려운 증상이나 인지하지 못한 건강 문제를 환자 관점에서 확인하고, 의료진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 최적의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동시에 의약품의 부작용과 치료 경과 등도 보다 빠르게 인지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 ‘환자자기평가결과’의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의료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돼 의약품의 개발부터 사용에 이르는 전 단계에 걸쳐 환자가 중심이 되는 기반이 앞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동영상도 제작·배포해 ‘환자자기평가결과’에 관한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번 자료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정보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