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8 12:33최종 업데이트 20.08.18 12:33

제보

“의대생 국시거부‧동맹휴학, 심각한 의료공백 초래”…40개 의대·의전원 우려 표명

의대의전원협회 "코로나19 2차 유행 상황서 국민부터 보호할 때…향후 의사 수급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

40개 의과대학 학생들이 참여한 의대협 캠페인 모습. 이들은 의대정원 확대를 전면 재논의하지 않으면 국시거부와 동맹휴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가 18일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 국시 거부와 동맹휴학 결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국시거부와 동맹휴학으로 인해 향후 의사 수급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의료계에 심각한 공백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의료계에 따르면 16일 오후 8시 기준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가 조사한 40개 의대·의전원 본4 국시 거부 설문조사 결과, 전체 설문 응답자 2784명 중 국시 거부 찬성률은 88.9%(2475명)로 나타났다. 
 
KAMC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수도권에서 급격하게 확산하고 있으며 2차 대유행을 준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의료계의 역량이 분산되고 있다"며 "지금은 민감한 의료정책의 확정에 대한 논의는 일단 뒤로 미루고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 할 때"라고 했다.
 
KAMC는 "의사양성은 10년 이상이 소요되므로 정부의 조급함도 이해는 하지만 급할수록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면서도 "의학공부에 전념해야 할 의대생들이 국시거부와 동맹휴학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KAMC는 "의대생들에게 학생으로서 할 일을 하면서 의견표시를 할 것을 지속적으로 권유해 왔다"며 "그러나 의대생들의 요구사항에 대한 답을 줄 수 없는 관계로 돌파구를 찾기가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KAMC는 "국시거부나 동맹휴학은 의사의 수급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국민건강을 지키는 의료계에 심각한 공백을 초래할 수 있다"며 "더 이상의 대정부 요구는 선배 의료계에 맡기고 본연의 학업에 전념할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KAMC는 " 학업에 전념해야 할 의대생과 전공의들이 왜 이처럼 분노해 교육을 거부하는 결정을 했는지 그 의미를 정확히 파악하고 책임있는 대화의 장을 열어야 한다"며 "의대정원 확대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시작함으로써 의대생과 전공의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