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6.04 17:25최종 업데이트 21.06.05 09:41

제보

약사 출신 서영석 의원, '타이레놀 품귀' 계기로 '대체조제·성분명처방' 논란 재점화

"성분 중심으로 전환, 대국민 인식 전환 운동 추진"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최근 잇따라 터지는 제네릭 GMP 위반 논란으로 오리지널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이후 타이레놀 품귀가 발생하자 약사 출신 국회의원이 '대체조제', '성분명처방' 이슈 재점화에 나섰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동일성분 의약품에 대한 대국민 인식전환 운동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4일 밝혔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금일 0시 기준 709만명의 1차 접종건을 포함해 총 933만건의 백신접종이 이뤄졌다. 

백신 접종 후 발생하는 발열, 오한 등의 부작용과 관련해 정부와 전문가들은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문제는 보건당국이 백신 접종 초기에 발열증상이 발생할 경우 '타이레놀'을 복용하면 된다고 특정 제품명을 언급하면서, 약국가에서 해당 제품의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타이레놀과 동일하게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인 제품은 총 70여종에 달하지만, 접종자 또는 접종대기자들은 타이레놀이 대표 제품이라는 이유로 다른 제품 권유를 거절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서영석 의원은 "성분이 아닌 특정 회사의 제품명을 언급함에 따라 품귀현상이 발생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해열진통제가 필요한 국민들이 입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이상반응을 겪는 국민뿐만 아니라 특정 성분의 의약품이 필요한 환자가 해당 성분의 의약품을 적시에 구매할 수 있는 총체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정 제품명을 알 수 있도록 처방, 홍보하는 것 자체가 시장의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처방과 조제에 이르기까지 제품명이 아닌 성분 중심으로 국민의 인식이 전환돼 국민보건의 잠재적 위협을 없애고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인식전환 캠페인 등 정부, 관계기관, 관련 직능단체 등이 함께 대국민 홍보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일환으로 서 의원은 4일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을 만나 타이레놀 품귀 현상 해소를 위한 동일성분 의약품 인식전환 방안을 협의하고, 동일 성분의 해열진통제 구매를 권장하는 포스터 등 홍보물의 약국 및 접종센터 부착, SNS챌린지 등을 통한 대국민 인식전환 운동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정부와 관계기관에도 지속적인 대책을 촉구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 의원은 대한약사회와의 만남에 앞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타이레놀을 비롯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진통제의 안정적인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한 공급물량의 확보를 독려해줄 것을 요청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리지널에 대한 선호와 품귀현상은 제약업계가 자초한 일이라는 지적도 제기하고 있다. 이미 발사르탄 사태로 제네릭 품질관리에 대해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폭됐고 최근 중소, 대형 제약사 할 것 없이 GMP를 위반해 제조한 사례가 발생하면서 오리지널 선호 현상이 더욱 가속화된 것이다.

더욱이 타이레놀은 일반의약품인만큼 환자가 직접 제네릭 대체를 선택·거절할 수 있으나, 전문의약품의 경우 처방과 다른 제네릭 조제시 발생할 문제에 대한 책임을 묻기가 어렵다.

의료계에서는 "성분명 같고 식약처의 생동성시험을 통과한 의약품이라도 효능과 부작용은 다를 수 있다"면서 "대체조제 활성화, 더 나아가 성분명 처방을 시행하려면, 그 전에 반드시 부작용에 대해 의사 책임을 면제하고 대체조제한 약사에 책임을 부여하는 조항이 명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