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21 17:54최종 업데이트 22.07.21 17:54

제보

일루미나-지놈인사이트, 전장유전체시퀀싱 기반 암 정밀치료 도입 가속화

전장유전체시퀀싱 분석 플랫폼 고도화하고 국내를 필두로 도입 확장 계획


일루미나(illumina) 코리아가 유전체 빅데이터 기업 지놈인사이트(GENOME INSIGHT)와 전장유전체시퀀싱(WGS) 기반 암 정밀치료의 도입을 앞당기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장유전체시퀀싱은 30억 쌍에 이르는 사람의 DNA 염기서열 전부를 읽고 해석하는 것으로 유전체 분석의 완전형으로 여겨지고 있다. 기술 및 비용의 한계로 1% 유전체를 선별적으로 검사하던 기존의 패널 검사의 한계를 넘어 유전체의 99%를 규명하며 다른 기술로는 규명하기 어려운 구조변이, 복제수변이를 모두 한번의 검사로 확보함으로써 특정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 변이나 새로운 유전자 조합 등을 발견하는 데 훨씬 비용효율적으로 유리하다.

일루미나 글로벌 커머셜 전략 총괄이자 아태지역 및 일본 대표인 그레첸 웨이트만은 "전장유전체시퀀싱은 개인맞춤 의학이라는 새로운 시대에 암 유전자 검사의 이상적인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널리 사용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의료진이 방대한 양의 유전체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해서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발생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MOU를 계기로 지놈인사이트는 일루미나의 전장유전체시퀀싱 기술을 활용해 암 전장유전체시퀀싱(WGS) 분석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국내를 시작으로 도입을 확장할 계획이다.

지놈인사이트 ​주영석 대표는 "세계적인 유전체 테크놀로지 기업인 일루미나와의 협력을 통해 단순한 데이터 생산이 아니라 의미 있는 해석 결과를 고도화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해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전장유전체시퀀싱(WGS) 기반 정밀의학이 이제 암 치료 현장에 쓰일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