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02.22 11:01최종 업데이트 17.02.22 11:01

제보

베트남, 국내 제약사 8곳 정부입찰 등급 샹향

식약처 "PIC/S 가입 효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 분야 국제협의체인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2014. 7월) 효과로 베트남 정부가 자국으로 수입‧유통되는 국내 제약사의 제네릭의약품에 대한 공공입찰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PIC/S(Pharmaceutical Inspection Co-operation Scheme)는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과 GMP 실사에 대한 국제 조화를 주도하는 유일한 국제협의체로 미국, 유럽 등 46개국이 가입했다.

이번 조치는 베트남 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의약품 입찰 등급에서 베트남에서 판매되는 우리나라 제약사 8곳의 정제, 연고제, 백신 등의 의약품에 대해 입찰 등급을 3등급 또는 5등급에서 2등급으로 상향했다.

8개 제약사는 동광제약, 동국제약, 명문제약, 삼일제약, 삼진제약, 제이더블유생명과학, 엘지생명과학,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등이다.
 
이번 등급 상향은 식약처가 베트남 수출 지원을 위해 PIC/S 가입을 기반으로 WTO TBT 한-베트남 양자회의, 한(식약처)-베트남(보건부) 장관급 회의 등을 통해 베트남 정부에 '우리나라 GMP 증명서'를 의약 선진국의 GMP 수준으로 인정해 줄 것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국내 제약사는 베트남 내 의약품 공공입찰에서 5등급으로 분류되어 의약품 수출에 어려움이 있어왔다.

등급이 상향된 8개 제약사는 베트남 정부의 의약품 공공입찰 시 등급이 낮은 업체보다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며,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품목 범위도 확대된다.

등급이 높은 경우 낮은 의약품에 비해 높은 약가로 입찰에 참여할 수도 있다.

한국의 베트남 완제의약품 수출규모는 1억 2700만달러(2015년 기준)로 전년 대비 3.5% 성장했으며, 베트남 의약품 시장규모는 38억1000만 달러(2014년 기준)로 2019년까지 연평균 13.8%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베트남 # 국내 제약사 8곳 정부입찰 등급 샹향 # 메디게이트뉴스 # 식약처

송연주 기자 (yjsong@medigatenews.com)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