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22 08:03최종 업데이트 22.01.22 08:17

제보

나군호 소장 "네이버 사내병원 3~4월 중 오픈…임직원 4300명·의료진 편의성 높여"

AI 클라우드 기반∙페이퍼리스∙터치리스 특징...CES 방문 소감 "애보트 기조강연∙슬립테크 인상적"

네이버 헬스케어연구소 나군호 소장.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네이버 헬스케어연구소 나군호 소장이 3~4월 무렵 네이버 사내병원을 공식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소장은 21일 고대의대 유광사홀에서 열린 대한심장학회 스마트헬스연구회 동계심포지엄에서 네이버 제2사옥에 자리한 네이버 사내병원에 대해 소개했다.

네이버 사내병원은 로봇수술 권위자이자 비뇨의학과 전문의인 나 소장 외에도 재활의학과, 내분비내과, 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전문의 등이 근무하며, 네이버 임직원 4300여명의 건강을 전문적∙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가게 된다.

또한, 전문 의료경험과 IT 기술을 접목해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한 솔루션을 연구하고, 글로벌 헬스케어의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나 소장이 이날 공개한 이미지에 따르면 사내병원은 짐 랩(Gym lab), 엑스레이 촬영실, 진료실, ENT처치실, 물리치료실 등으로 구성된다.

나 소장은 “네이버 사내병원은 AI 클라우드 기반, 페이퍼리스(paperless), 터치리스(touchless)가 특징이다. 진료 관련 모든 알람∙예약∙설문 등이 직원들 핸드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이뤄진다”며 “3월이나 4월에 병원을 공식적으로 오픈하게 되면 원하는 기업, 보험사 등에 이런 기술을 제공해 드리고 싶다”고 했다.
 
네이버 제2사옥에 자리한 사내병원 공간 예상 이미지.

병원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건강검진, 근골격계 프로그램을 꼽았다. 건강검진 프로그램은 건강 검진 결과에 대한 상담을 통해 검진 결과 분석∙진료 연계 및 맞춤형 검강검진 항목을 설계해주며, 환자들에게는 검진결과를 제공한다.

근골격계 프로그램은 신체 기능, 운동 능력의 객관적 측정을 통해 근골격계 통증∙질환에 대한 원인을 파악해 물리치료, 근력 운동치료, 심장 재활치료 등 개인별 맞춤 재활 프로그램을 제안해준다. 이 외에 모바일을 통해 교육 자료, 모니터링 피드백도 받을 수 있다.

별도의 예진∙문진이 필요치 않도록 하는 기술을 적용해 환자와 의료진의 편의성도 높인다. 나 소장은 “주 호소증상(Chief Complaint), 체계별 문진(ROS) 등 상당 부분이 (환자가) 들어오기 전에 바로 전자의무기록(EMR)에 꽂히게 돼 있다”며 “실제로 문진하고 예진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5일간 해봤는데, 환자들은 얘기를 하지 않아도 되고 의료진도 차팅이 필요없어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했다.

이와 함께 나 소장은 최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렸던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2022를 방문한 소감도 밝혔다.

그는 “애보트(Abbot)가 헬스케어 업체로는 최초로 CES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환자들이 나와서 이 회사가 어떻게 발전해나갈 것인지에 대해 얘기했는데 정말 감동적인 발표였다”고 했다.

나 소장은 “애보트 외에도 다른 제약사 전문가들과도 만났는데 제약 산업을 두 가지 축으로 정의하더라”며 “애보트의 연속혈당측정기인 프리스타일 리브레의 예에서 보듯 만성질환 관리를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하겠다는 트렌드가 하나고, 또 하나는 지금처럼 대량 생산되는 약들이 아니라 표적 치료제, 세포 치료제 등 좀 더 특정한 치료를 데이터 기반으로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CES의 스타트업 전시 공간인 유레카파크에서는 슬립테크가 눈에 띄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슬립테크 기업들이 매우 많다는 게 흥미로웠다”며 “아무래도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침대나 관련 가전에 투자가 많아지는데 거기에 모니터링 기기들이 붙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