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04 13:52최종 업데이트 21.01.04 13:52

제보

김용식 서울성모병원장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과 스마트 진료 확산의 해로"

[2021 신년사] "융합을 넘어 창조로 미래를 선도하는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용식 원장.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김용식 원장은 2021년 신년사를 통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및 스마트 진료 확산의 해로 만들겠다"며 "중증 환자들이 가장 믿고 내원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의료현장에서는 양질의 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한 시스템 확립에 노력하면서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하여 질병의 예방, 진단, 치료는 물론이고 정밀의료 데이터와 융합해 개인 맞춤형 치료를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중증 환자들이 가장 믿고 내원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하자. 의료전달체계에서 대학병원의 역할을 확실히 인식하면서 중증환자들에게 최선의 치료를 제공하는 병원을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질병의 중증도에 따른 입원, 외래 통제 시스템을 완성하고 CMC산하 병원 및 협력병원과의 적극적 협력과 교류를 통해 외래전원을 활성화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청청병원과 환자 안전과 의료질 분야의 최고병원이 되고자 한다. 지속적으로 감염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하여 교직원들과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하고 치료받는 청정공간을 만들겠다. 또한 서울성모병원의 자랑인 환자 안전과 의료질 평가 최고병원의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서 모든 부서가 서로 협력하고 소통하면서 새로운 스탠다드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소통하고 연대하는 병원을 만들어가고자 한다. CMC 조직문화와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가톨릭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실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전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