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9.06 16:05최종 업데이트 21.09.06 16:05

제보

GE헬스케어, 심전도 인공지능 개발과 연구 주제로 웨비나 개최

뷰노 장민옥 의학이사, 용인세브란스병원 윤덕용 교수, 이대목동병원 박준범 교수 발표

뷰노 생체그룹 의학총괄책임자인 장민옥 이사가 '인알못을 위한 심전도 인공지능 소개'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GE헬스케어코리아는 심전도 의료데이터 구축 솔루션인 뮤즈(MUSE)를 활용한 심전도 인공지능(AI) 개발과 연구를 주제로 지난 8월18일과 27일 웨비나를 개최한데 이어 오는 7일 세번째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18일 세션에서는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뷰노(VUNO) 생체그룹 의학총괄책임자인 장민옥 이사가 '인알못을 위한 심전도 인공지능 소개'를 주제로 국내 정형화된 심전도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GE의 뮤즈(MUSE)시스템을 이용한 심전도 인공지능(AI) 개발의 기초와 연구개발(R&D)을 소개해 임상의들이 실무에 직접 적용가능한 AI 개발과 제품화 실현 방안을 제시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윤덕용 교수가 '심전도 분석연구를 위한 뮤즈 데이터 활용법'을 주제로 실제로 활용해 실제 개발한 인공지능(AI) 연구를 소개했다. 오는 7일에는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가 '심전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부정맥 진단과 연구'를 주제로 인공지능(AI)를 접목한 부정맥 진단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GE의 뮤즈(MUSE)는 1965년 개발된 심전도 데이터 통합관리 시스템이다. 환자의 생체 신호 중 심장의 전기 신호에 대한 모든 정보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국내에는 1991년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최초 도입돼 30년이 넘은 기간 동안 운영되고 있다.

GE헬스케어코리아 강호준 상무는 "국내에 40여개 병원에 설치된 뮤즈(MUSE)시스템은 향후 뷰노, 버드온 등 국내 의료AI 솔루션 선도 기업들과 협업해 심전도 AI개발을 지원하고 현대인의 고질병인 스트레스로 많이 나타나는 부정맥 환자의 진료와 의료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