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27 15:34최종 업데이트 22.07.27 15:34

제보

보령, 2분기 매출액 1722억원…최대 분기매출 경신

영업이익은 64.3% 성장한 140억원 기록


보령(구 보령제약)은 올해 2분기에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잠정실적 공시에 따르면, 보령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17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64.3% 증가한 140억원(별도 재무제표 기준)을 기록했다.

올해 2분기 매출, 영업이익은 보령의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이다.

이 같은 호실적은 만성질환 중심의 전문의약품 포트폴리오에 따른 안정적인 수익 구조 구축과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에 따른 수탁사업 회복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보령은 상반기 매출 3427억원, 영업이익 327억원(별도 제무재표 기준)을 기록, 전년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3%, 47% 증가하며 큰 폭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보령은 듀카브플러스 등 신제품 출시와 LBA(Legacy Brands Acquisition)를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하반기 매출과 수익성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다. 

LBA은 특허 만료 후에도 높은 브랜드 로열티에 기반해 일정 수준의 매출 규모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오리지널 의약품을 인수하는 것이다.

보령의 대표품목인 고혈압 신약 카나브 패밀리는 단일제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를 비롯해 총 6종의 라인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며 올해 2분기에 전년 대비 21% 성장한 326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 6월에 발매된 3제 고혈압 복합제인 듀카브플러스(성분명 피마사르탄+암로디핀+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의 출시로 카나브 패밀리의 하반기 시장점유율 확대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항암제는 전년 대비 60% 성장한 36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항암제 시장점유율 1위인 보령은 그간 항암제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보령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항암 바이오시밀러인 삼페넷(성분명 트라스투주맙)과 온베브지(성분명 베바시주맙)에 대한 독점 판매를 하기 시작했고, 한국쿄와기린과는 국내외 시장에서 처방 1위를 기록한 호중구감소증치료제 그라신(성분명 필그라스팀)과 뉴라스타(성분명 페그필그라스팀)를 공동판매하기 시작했다. 올해 2분기 삼페넷 16억원, 온베브지 45억원, 그라신 44억원, 뉴라스타 87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CNS(중추신경계, Central Nervous System) 의약품 사업도 2분기 순항했다. 보령은 지난해 LBA 전략을 통해 인수한 조현병 치료제 자이프렉사(성분명 올란자핀)의 중심으로, CNS 부문에서 올 2분기에 전년대비 163% 성장한 6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수탁 사업도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에 따라 정상화되면서, 156억원으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81% 성장한 수치다.

지난해 47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던 당뇨병 치료제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는 2분기에 전년 대비 19% 성장했고, 일반의약품 용각산 브랜드는 코로나19 특수에 탄력을 받으며 전년 분기대비 42% 성장한 3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보령 장두현 대표는 "꾸준한 성장세를 모멘텀으로 삼아 자가제품 비중을 높이고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것"이라며 "이 같은 노력을 통해 더욱 탄탄한 수익 창출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