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27 17:45최종 업데이트 22.07.27 17:45

제보

삼성바이오로직스, 2022년 상반기 매출 1조원 돌파

2분기 로직스 매출 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3공장 가동률 및 환율 상승 영향

표: 삼성바이오로직스 2분기 실적 요약.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MO(위탁생산)사업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창립 이후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7일 공시를 통해 2022년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514억 원, 영업이익은 169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기준 상반기 매출은 1조1627억, 영업이익 3461억 원으로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실적을 제외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개별 기준 상반기 매출도 1조150억 원으로 1조를 넘어섰다. 2019년 이후 3년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개별 기준 상반기 연평균 매출 증가율(CAGR)은 78.8%에 달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월 바이오젠으로부터 에피스지분을 전량 인수함에 따라 에피스를 연결대상 자회사로 편입 했다. 이에따라 인수 이후 시점부터 에피스의 손익을 합산해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2분기 별도 기준 매출 5037억 원, 영업이익 171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 분기 정기 보수(Slow down)에 따른 영향이 반영됐으나 3공장 가동률 및 환율 상승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15억 원(+22.2%), 영업 이익은 53억 원(+3.2%) 각각 증가했다.
 
표: 삼성바이오에피스 2분기 실적 요약.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22년 2분기 매출 2328억 원, 영업이익 585억 원을 기록했다. 미국∙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량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53억 원(+24.2%), 영업 이익은 286억 원(+95.7%) 각각 증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MO 사업에 에피스 인수로 확보한 바이오의약품 개발, 임상 등 연구개발 역량을 더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의 도약을 본격화하고 있다.

CMO 부문은 2022년 상반기 기준 누적 수주 73건을 기록했으며 4공장 선 수주 활동을 통해 5개사 총 7개 제품의 계약을 체결했다. CDO(위탁개발) 부문도 누적 수주 95건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얀센, 머크, GSK, 일라이 릴리, 노바티스 등 대형 제약사들과 계약을 잇따라 체결하며 누적 수주 총액 79억 달러를 달성했다.

수주 성과에 따라 현재 전 공장(1·2·3공장)은 풀가동 중이며 4공장(25.6만L)은 올해 10월 부분 가동을 목표로 차질없이 공사가 진행 중이다. 4공장 완공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세계 CMO 생산량에 30%를 차지하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총 6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상업화에 성공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판매 수익, 개발 성과에 대한 대가(마일스톤) 및 견고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통해 창사 이래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유럽에서 출시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SB4(엔브렐 바이오시밀러)는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현지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6월 안과질환 치료제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을 미국에 출시함으로써 하반기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기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상용화된 제품 6종 외에도 4종의 후속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품목허가 심사(SB12) 및 임상 완료(SB15), 임상 3상(SB16, SB17) 단계를 진행하고 있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