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광동 암학술상, 이호영·김혜련·최일주·신애선 수상


광동제약은 서울대 약학대학 이호영 교수·연세의대 내과 김혜련 교수·국립암센터 내과 최일주 교수·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신애선 교수에게 '제10회 광동 암학술상'을 수여했다고 21일 밝혔다.

광동 암학술상은 암 부문의 기초 및 임상연구 지원을 위해 광동제약과 대한암학회가 2012년 공동으로 제정한 학술상으로, 국내·외 SCI급 학술지에 우수논문을 발표해 암 연구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매년 시상한다. 

시상부문은 기초의학과 임상의학, 다수 논문 발표 등 세 부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올해의 광동 암학술상 기초의학 부문은 국제학술지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 2020 June, IF 9,727)에 발표된 종양 진행과정 관련 논문을 공동 연구한 서울대 약학대학 이호영 교수, 연세의대 내과 김혜련 교수가 수상했다. 

임상의학 부문을 수상한 국립암센터 내과 최일주 교수는 의학 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지(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2020 Jan, IF 74.699)에 암의 가족력에 대한 논문을 게재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신애선 교수는 국제학술지 캔서스(Cancers(Basel), 2020 Oct IF 6.126) 등에 여러 유수논문을 선보인 공로로 다수 논문 발표 부문을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은 6월 17~18일 개최된 2021 제47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 및 제7차 국제암컨퍼런스기간 중 둘째 날 대한암학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됐으며, 수상자들에게는 부문별로 각 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됐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암 연구가 더욱 발전해 우리나라가 세계암연구를 선도하고 국제적 위상이 한층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삼진제약 조규형 상무, 2021 경기도품질경영대회 장관상
다음글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장 및 선임실장 전보, 1·2급 승진 및 전보, 상위직(1·2급) 전보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