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09 09:55최종 업데이트 20.09.09 09:55

제보

사노피,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당뇨치료제 최종 임상 중단 결정

임상 3상 5건 자료 넘겨 받아...10월 완료되는 1건은 한미가 직접 시행키로

사노피가 현지시간 8일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당뇨치료제 임상 개발을 중단하기로 확정했다. 

지난 5월 한미약품에 에페글레나타이드 반환 의사를 한미약품에 통보한 데 이어 8일(현지 시각) 이를 최종 확정하고 각 임상 사이트에 통지한 것이다.

이는 사노피의 주요 사업전략 변경에 따른 개발 중단과 더불어, 세계적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 의료체계가 흔들리면서 기한 내에 임상을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은 30여개국 300여개 임상센터에서 6000여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돼왔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당뇨치료제가 아닌 다른 적응증 탐색과 병용요법 연구, 새로운 파트너링 체결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과거 얀센이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당뇨치료제로 개발하던 한미약품의 'LAPSGLP/GCG 듀얼 아고니스트'가 최근 새 파트너사 MSD에 라이선스 아웃돼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제라는 신규 적응증으로 개발되는 혁신 사례가 있는 만큼, 한미약품은 에페글레나타이드도 새로운 기회를 찾아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 측은 "당뇨치료제로의 개발은 중단되지만, 다양한 대사질환 증후군 치료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며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새로운 파트너사를 찾는 것을 포함해 다른 적응증 탐색, 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들과의 병용 연구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사노피가 진행하던 5건의 임상 3상 자료를 모두 넘겨받고, 그중 오는 10월 완료되는 1건은 한미약품이 직접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