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5.14 09:00최종 업데이트 20.05.14 09:21

제보

사노피, 한미약품 당뇨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 권리 반환

5조 규모 빅딜 계약 해지...한미 "사노피 R&D 개편안에 따른 것...다른 파트너사 찾겠다"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다국적제약사 사노피가 한미약품으로부터 기술수출받은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기로 했다.

한미약품은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사노피의 에페글레나타이드 권리 반환 의향 통보를 공시했다.

앞서 지난 2015년 사노피는 한미약품으로부터 당뇨병 주사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기술수출을 했으며, 지난해말 임상3상을 완료하겠다는 입장도 발표했다.

실제 사노피는 지난해 9월 CEO 교체 뒤 기존 주력 분야였던 당뇨 질환 연구를 중단하는 내용 등이 담긴 ‘R&D 개편안’을 공개했으며, 같은 해 12월 신임 CEO의 사업계획 및 전략 발표 당시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3상 개발을 완료한 후 글로벌 판매를 담당할 최적의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사노피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 3상 도중 일방적으로 반환을 통보했다. R&D 개편안 발표와 달리 그 이전에 권리 반환이 이뤄진 것이다.

양사는 계약에 따라 120일간의 협의 후 권리 반환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다만 한미약품은 권리 반환 후에도 이미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약 2643억원)는 반환하지 않는다.

한미약품 측은 "이번 통보는 사노피의 CEO 교체 뒤 기존 주력 분야였던 당뇨 질환 연구를 중단하는 내용의 'R&D 개편안'에 따른 사업계획 변경에 의한 것"이라며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안전성과는 무관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은 대부분이 마무리 단계로, 임상을 완료하는 방안을 양사가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사를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번 통보는 사노피 측의 사업계획 변경에 따른 일방적 결정"이라며 "사노피가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겠다’고 환자와 연구자들, 한미약품에게 수차례 공개적으로 약속했으니 이를 지키라고 요구할 것이다. 필요시 손해배상 소송 등을 포함한 법적 절차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권리반환 통보로 한미약품이 2015년 사노피에 기술수출했던 5조원대의 지속형 당뇨신약 포트폴리오 '퀀텀프로젝트(Quantum Project)'가 모두 반환됐다. 

퀀텀프로젝트는 지속형 GLP-1 계열 에페글레나타이드, 주 1회 제형의 지속형 인슐린, 그리고 에페글레나타이드와 인슐린을 결합한 주 1회 제형의 인슐린 콤보 등이 있다. 

이외에도 지난 2016년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한 올무티닙에 이어 2016년 12월 랩스인슐린115(사노피), 2019년 1월 BTK억제제(릴리), 그리고 얀센에 1조원대 기술 이전한 당뇨·비만 치료제(LAPS-GLP1/GCG, HM12525A) 권리도 반환됐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