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04 18:25최종 업데이트 22.08.04 18:25

제보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국제 학회서 특발성 폐섬유증 과제 2건 발표

글로벌 특발성 폐섬유증(IPF) 학계 및 업계 대상 BBT-301·BBT-209 첫 공개


혁신신약 연구개발 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2022 IPF 서밋(IPF Summit 2022)’에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301’과 ‘BBT-209’의 주요 비임상 데이터를 처음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온 채널 조절제로 알려진 BBT-301은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에서 포타슘 채널(Kca 3.1)의 과발현이 높게 관찰되는 점에 착안해, 해당 이온 채널을 선택적으로 조절하는 기전으로 질병을 공략한다. 브릿지바이오는 3월 셀라이온바이오메드로부터 해당 과제를 옵션 도입한 이후 다양한 비임상 연구를 실시해 이번 학술 대회에서 포스터 형태로 관련 데이터를 소개할 계획이다.

처음으로 소개될 실험 결과 가운데 주목할 부분으로는 ▲폐섬유증 동물 모델에서의 폐 기능성 지표 및 병리학적 개선 지표 결과 ▲특발성 폐섬유증의 주요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인 콜라겐 침착도 분석 결과 등으로, 기존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와의 효력 비교 실험에 대한 비임상 데이터가 공개될 전망이다.

추가로 공개되는 BBT-209는 4월 샤페론으로부터 도입한 GPCR19 활성 약물이다. 염증의 발생을 조절하는 수용체인 ‘G 단백질 결합 수용체 19(GPCR19)’의 활성화를 통해 섬유화 질환을 억제한다. 이번 학회에서는 ▲특발성 폐섬유증 동물 모델에서의 병리학적 개선 지표 비교 ▲특발성 폐섬유증에서 활성화된 섬유아세포 측정 생체표지자인 평활근 액틴(α-smooth muscle actin)의 발현 분석 결과를 토대로, 경쟁 약물과의 비교 실험한 데이터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이사는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의 긴밀한 협의 끝에 BBT-877 임상 2상 진입에 대한 승인을 획득한 계기로, 당사의 신규 파이프라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기에 이번 IPF 서밋을 통한 비임상 데이터 발표를 결정하게 됐다”며 “당사가 전략 질환 영역으로 삼은 섬유화 질환의 파이프라인 고도화에 박차를 가해, 미충족 의료수요가 여전히 높은 특발성 폐섬유증의 새로운 치료옵션 제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