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제약산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국내 제약사, 유독 어려운 ‘노조설립’

    오너 강성인 경영체제…노사 소통부재로 인한 갈등 심화

    기사입력시간 18.04.16 06:22 | 최종 업데이트 18.04.16 06:22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코오롱제약 노동조합이 최근 제약노조 단체에 가입하면서 사측과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다. 제약업계는 사측의 압력으로 노조 설립 자체도 어렵다고 토로하고 있다. 일선 직원과 사측의 소통부재로 인해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모 국내 제약사에서 노조에 가입하려던 영업 직무자들에게 리베이트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CP(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위반을 빌미로 해고하기 위한 수단으로 ‘리베이트’ 카드를 꺼낸 것이다.
     
    지난달 노조를 설립하고 최근 한국민주제약노조에 가입한 코오롱제약 역시 노조에 가입한 직원들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다’며 탈퇴하도록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사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에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외국계 제약사는 대부분 글로벌 본사와 계약을 맺은 월급사장이어서 노조 설립을 제한하지 않는다”며 “국내 제약사는 대부분 오너 경영체제로 오너 말 한마디에 임직원들의 운명이 좌우 된다”고 말했다.
     
    과거 한 국내 대형 제약사에도 영업노조가 설립됐었지만 사측의 압박으로 얼마 지나지 않아 해산됐다. 당시 이 제약사에 근무했던 관계자에 따르면 20여명에 달했던 조합원들에게 몇십억원에 달하는 위로금을 쥐어주고 내보냈다는 후문이다.
     
    반면 국내 제약사 중에도 노사간 합의를 원활히 이끌어내고 있는 곳도 있다. 동아(동아제약‧동아에스티)와 JW중외(JW중외제약‧JW생명과학)는 생산직 노조가 설립돼 있다. 두 제약사 모두 노사 협의회를 통해 주기적으로 미팅을 갖으면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고 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최근에 다수 제약사들에서 CP강화로 인해 영업라인과 사측간 불협화음이 일고 있다”며 “윤리경영을 주창하면서 목표실적은 낮추지 않아 영업쪽에서 불만이 많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 들어 퇴사자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영업사원이 자주 바뀌는 것도 사측에 좋은 측면이 없다. 노사간 소통라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권미란 (mrkwon@medigatenews.com)

    제약 전문 기자. 제보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