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6.09 06:12최종 업데이트 20.06.09 06:12

제보

"제2, 제3의 감염병 팬데믹 대비..제약 자국화 필요"

제약바이오협회, 21대 국회에 바란다 논평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8일 '21대 국회에 바란다'라는 논평을 통해 제약 자국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제약협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판데믹)으로 전세계 보건의료시스템의 미비, 붕괴가 이어졌다"면서 "극한의 상황에 내몰린 각국은 외국인 입국 금지, 수출 중단 등 교역을 포기하는 자국 우선주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의 제어범위를 벗어나는 한계상황이 도래했을 때 자국민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현실적 해법이 ‘의약품 자급’ 이른바 제약주권에 달려있다"면서 "신종 감염병의 상시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제약 자국화’는 시대적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제약 자국화시 향후 제2, 제3의 신종 감염병 판데믹을 대비한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물론, 유사시 보건의료체계의 한 축으로 기능하는 필수의약품과 원료의약품의 안정적 생산·공급을 바탕으로 국가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런 관점에서 21대 국회는 향후 전 세계적 감염병 대비 등 국민건강은 물론 사회를 안정적으로 기능케 하는 제약 자국화를 핵심가치로 인식하고, 이를 실현하는 입법활동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제언했다.

제약협회는 "제약 자국화의 물적 기반을 이루는 제약바이오산업의 고도화는 산업계의 지속적인 노력과 국회, 정부 등 범국가적 차원의 뒷받침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면서 "산업경쟁력 핵심인 안정적 연구개발 기반을 위해 각종 규제책과 육성방안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