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02.23 11:37최종 업데이트 18.02.23 11:37

제보

국립암센터-유틸렉스, 부작용 없앤 CAR-T 치료제 개발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발표…HLA-DR 타깃으로 정상세포 손상 최소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최근 국내 연구팀이 기존 CAR-T 치료제의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새로운 치료제의 가능성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국립암센터 면역치료연구과 한충용 박사와 국내 면역항암제 개발 벤처 유틸렉스 공동 연구팀은 새로운 CAR-T 치료제에 대한 연구성과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최근호에 발표했다. 

CAR-T 치료제(카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제)는 면역세포인 T세포에 CAR 유전자를 넣어 재조합해 암세포를 공격하게 만드는 면역세포 치료제이다. 그러나 출시된 기존 치료제들이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세포까지 공격하면서 B 세포 무형성증이나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CRS)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했다. 

국립암센터-유틸렉스가 개발 중인 새로운 치료제는 기존에 출시된 CAR-T가 대부분 'CD19' 표지자를 타깃으로 하는데 반해 'HLA-DR'을 타깃으로 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CD19는 정상세포와 암세포에서 동일한 비율로 분포하기 때문에 CD19를 타깃으로 하면 악성종양 관해에 효과적이지만 정상 B세포도 함께 공격받는다. 

반면 HLA-DR은 정상 B세포가 악성 B세포로 변하면서 발현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한편 정상세포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이 치료제는 CAR 발현량을 자가조절(autotuning) 하도록 설계돼 자칫 과발현돼 정상세포를 공격할 가능성을 떨어뜨린다. 

한 박사는 "기존의 CAR-T 치료제는 우리 몸이 지닌 일반적인 T세포와 기능적 차이가 나는데, 이번 연구에서 새롭게 개발한 CAR-T 치료제는 일반적인 T세포 고유의 성질을 적용해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을 완화시키는 방법을 제시했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한편, 국립암센터와 유틸렉스 공동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CAR-T 치료제 개발·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CAR-T # 국립암센터 # 유틸렉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