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제약산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챔픽스, 신경정신과 부작용 특별히 높지 않다

    기사입력시간 16.04.29 16:10 | 최종 업데이트 16.04.29 16:10



    금연치료 보조 옵션의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살펴본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임상인 EAGLES(Evaluating Adverse Events in a Global Smoking Cessation Study) 연구 결과가 란셋(The Lancet)지에 게재됐다.
     
    EAGLES 연구는 총 8058명의 성인 흡연자를 대상으로, 챔픽스, 부프로피온, 니코틴대체제 및 위약의 금연효과와 신경정신과적 안전성을 비교한 연구다. 
     
    연구에 참여한 흡연자의 절반은(n=4074) 과거에 우울, 양극성장애, 불안 등 신경정신과적 질환을 앓은 적 있다.
     
    이번 연구는 챔픽스, 부프로피온, 니코틴 패치등 현행 금연치료 옵션을 직접 비교한 최초의 위약대조시험이다.
     
    이번 연구에서 12주 치료기간 중 마지막 4주 동안 위약 및 니코틴대체제 대비 챔픽스의 금연유지율 및 12주 치료 종료 후 12주간의 추적 관찰기간(9주~24주)을 통해 모든 금연치료에 대한 장기 금연지속률을 평가했다.
     
    연구 결과, 정신질환 병력에 상관없이 챔픽스가 부프로피온이나 니코틴 대체제보다 의미있게 높은 장기 금연유지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챔픽스로 금연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9~12주, 9~24주간의 기간 동안 위약 대비 높은 금연유지율을 보였다.
     
    EAGLES 연구에서는 1차 안전성 평가변수로 금연치료로 인해 발생한 신경정신과적 이상반응 발생률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신경정신과적 질환 병력과 상관없이 챔픽스와 부프로피온으로 금연치료를 받은 흡연자에서 니코틴대체제 및 위약 치료 대비 중대한 신경정신과적 이상반응의 발생이 유의하게 증가하지 않았다.
     
    정신질환 병력이 없는 환자들에서 나타난 1차 안전성 평가변수의 발생률은 각각 챔픽스군 1.3%, 부프로피온군 2.2%, 니코틴 대체제군 2.5%, 위약군 2.4%였다.

    정신질환 병력이 있는 환자들에서 1차 평가변수 발생률은 챔픽스군 6.5%, 부프로피온군 6.7%, 니코틴 대체제군 5.2%, 위약군 4.9%로 나타났다.
     
    책임 연구자인 캘리포니아대학 신경정신과 교수인 로버트 안테넬리 박사는 "현재 가이드라인에서는 가장 효과적인 금연 방법으로 금연치료제와 상담치료의 병행을 권고하고 있지만, 금연치료제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오해로 금연치료제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의료진 및 흡연자들이 금연치료에 대해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송연주 (yjsong@medigatenews.com)

    열심히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