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3.13 15:33최종 업데이트 20.03.13 17:32

제보

일양약품 백혈병치료제 슈펙트, 코로나19 치료제 활용 가능성 검증

"48시간 내 70% 바이러스 소멸..정부연구과제 수행 연구 중인 물질로는 90% 사멸"

 사진 =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에 대한 SARS-CoV-2(COVID-19) 항바이러스 치료제 qRT-PCR 효능평가 결과.

일양약품은 자사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COVID-19) 치료 후보물질을 검증한 결과 탁월한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치료후보물질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한 차세대응용오믹스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 기술개발(메르스 치료제 개발)' 연구과제 진행(수행기간 2016년 7월~ 2021년 3월)에서 발견된 '메르스 치료제' 후보물질과 백혈병 치료제 신약으로 이미 출시된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이다.

이번 검증연구는 고려의대 생물안전센터 내 BSL-3 시설 연구팀에 의뢰해 이뤄졌다.

우선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분양받은 코로나19의 'SARS-CoV-2 바이러스(hCoV/Korea/KCDC-03/2020)'를 이용해 고려의대 생물안전센터  실험실에서 '슈펙트'를 사용한 시험관 내 시험(in vitro)를 진행했다.

회사측이 확인한 결과, 투여 후 48시간 내 대조군 대비 70%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HIV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독감치료제인 아비간에 비해 의미있는 효능을 확인했다.

일양약품 측은 "슈펙트는 이미 안전성이 입증된 시판 중인 신약으로, 다른 후보 물질에 비해 신속하게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상황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약물로 재창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자평했다. 

이와 함께 회사측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한 차세대응용오믹스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 기술개발(메르스 치료제 개발)' 연구과제를 통해 도출된 메르스 치료제 후보물질 9종의 경우 시험관 내 시험(in vitro)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탁월하게 억제시키는 결과를 도출했다.

신규 후보물질 중에서 IY1209, IY1471, IY1472, IY1901 그리고 IY1912 5종의 경우, 투여 후 24시간 내 99% 이상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