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2.14 11:57최종 업데이트 20.02.14 12:00

제보

코로나19 ‘의원급 감염관리지침’에 의료계 반대 거세자 질본 한발 물러서

정은경 본부장, 환자 거리 1미터 등은 만약 대비한 예방지침일 뿐...지침 보완 예정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최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의원급 의료기관 감염관리지침'에 대해 의료계가 크게 반발하자, 질본이 한발 물러섰다.
 
현재 의원급 의료기관 대부분이 선별진료소로 의뢰해 검체 채취나 검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을 대비한 예방지침이라며 저자세를 취한 것이다.
 
앞서 질본은 ▲감염관리자 지정 ▲환자 간 거리 최소 1미터 이상 유지 ▲신고환자 확인 시 독립 공간 이동 등 내용을 담은 의원급 의료기관 감염관리지침을 발표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와 전국16개시도의사회는 12일 공동성명을 통해 영세한 의원급 의료기관들이 해당 지침을 따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정부 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현재 대부분의 의심환자는 의원이 아닌 선별진료소를 찾고 있다"며 "그러나 만에 하나 의심환자가 의원급 의료기관에 방문했을 시를 고려해 감염관리 원칙을 공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진료하다가 중국 여행경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런 경우를 대비해 독립된 장소에 환자를 머물게 해달라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의료계 비판에 대해서 정 본부장은 "의사협회의 의견을 반영해 지침을 보완하고 향후 의견 수렴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