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3.05 00:29최종 업데이트 21.03.05 07:48

제보

선배 의사들에게 실망한 의대생·전공의들, 차기 의협회장이 위로할 수 있을까

후보자 2명은 무책임한 투쟁 지양 해결책 제시, 4명은 젊은 의사들과의 상시 소통과 의견 반영

 
-지난해 투쟁 이후 결집력이 약해진 전공의·의대생 조직의 내부 결속 강화를 위한 방안이 있을까. 젊은 의사들의 투쟁 참여시 피해 방지 대책도 있다면 알려달라. 

기호 1번 임현택 후보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내부 문제에 의협이 간섭하는 것처럼 보이면 안 된다. 따라서 이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되 적절한 도움을 주는 창구를 만들도록 하겠다. 전공의들의 코로나19 파견 문제도 전공의 특별법에 근거한 대로 할 것이며, 이를 계기로 정부에 전공의 수련비용 지원을 요구할 것이다. 전공의 배정을 포함한 전공의 교육 전반에 대한 검토를 통해 보건복지부와 논의의 장을 만들겠다. 

기호 2번 유태욱 후보 지난해 4대악 반대 투쟁의 최전선에 섰던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의협 집행부에 대한 실망과 배신감은 그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본다. 문제는 이러한 실망감이 이들의 결집력과 투쟁동력을 다시 끌어올리기 난망하다는 점이다. 모든 투쟁의 시작과 끝은 회원투표로 결정하는 시스템을 갖추려고 이를 공약에 담았다. 그래서 전공의와 학생들을 적진에 두고 퇴각하는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하겠다. 

기호 3번 이필수 후보 지난해 충분한 내부 의견 수렴 없이 의정합의를 하게 된 점은 매우 아쉽다. 투쟁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 점에 대해 크게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사과를 드린다. 젊은 의사들의 용기를 북돋우기 위해 전국 수련병원을 중심으로 전공의들을 상시 방문해 격려하고 소통하겠다. 또한 젊은 의사들의 투쟁 참여시 피해 방지를 위해 사전에 충분한 법적 검토를 한 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기호 4번 박홍준 후보 의협은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조직 재건을 책임져야 하며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로 인한 피해도 보상해야 한다. 향후 의협의 주요 결정에서 반드시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발언권을 보장해야 한다. 더 이상 전공의와 의대생들을 총알받이로 내몰아서는 안 된다. 의협과 교수들이 나서서 전공의와 의대생들을 보호해야 하고 이를 위해 먼저 행동으로 나설 것이다. 

기호 5번 이동욱 후보 또 다른 투쟁을 위해서는 의협이 명확한 철학을 바탕으로 치밀한 전략과 전술을 구사해야 한다. 지난 투쟁처럼 즉흥적으로 젊은 의사들과 의대생들을 내세우는 무책임한 투쟁은 지양해야 한다.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직접 각 대학과 병원을 찾아 다니면서 의대생과 전공들의 상처를 위로하고 목소리를 듣겠다. 투쟁의 선봉에 섰던 이들 조직의 결집력 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의협과 선배 의사들에 대한 믿음을 주는 것이다. 투쟁에 나서도 개인적 피해를 보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 의협이 막아줄 것이라는 믿음을 줘야 한다. 피해방지 대책에 대해선 의협회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투쟁을 이끌고 투쟁을 한다면 반드시 이겨야 한다.  
 
(윗줄 왼쪽부터) 임현택 후보, 유태욱 후보, 이필수 후보, 박홍준 후보, 이동욱 후보, 김동석 후보. 사진=각 후보자 제공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