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10.25 17:23최종 업데이트 19.10.25 17:23

제보

보로노이, 학회서 비소세포폐암 치료 후보물질 연구결과 첫 공개

경쟁물질 대비 약효 우수하고 독성은 낮아…뇌 투과율 높아 폐암에서 전이된 뇌암까지 치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기업 보로노이가 29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미국암학회(AACR), 미국국립암연구소(NCI), 유럽암학회(EORTC) 공동 주최 ‘분자 타겟 암 치료(Molecular Target and Cancer Therapeutics) 학회’에서 비소세포성 폐암 치료제 연구 성과를 최초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되는 신약후보물질인 VRN071961은 비소세포성 폐암 중에서도 아직 치료제가 없어 의료 수요가 큰 EGFR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에 의한 폐암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EGFR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는 정상 EGFR과 단백질 구조가 매우 비슷하기 때문에, 그동안 이 돌연변이만 선택적으로 치료하는 약물을 개발하기 힘들었다. 보로노이 신약후보물질은 EGFR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며 약효와 내약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로노이는 학회에서 VRN071961 물질의 우월한 선택적 저해효과를 다양한 실험으로 검증한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VRN071961 경쟁 물질로는 일본 다케다가 개발 중인 TAK-788과 미국 스펙트럼이 개발 중인 포지오티닙(Poziotinib)이 있다. VRN071961는 경쟁물질에 비해 약효가 우월하면서도 독성은 더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로노이 김대권 연구부문 대표는 "특히 주목할 데이터는 뇌전이암 In-Vivo 실험에서 종양이 완전히 사라지는 결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며 "비소세포성 폐암환자의 40% 가량이 암의 뇌전이로 인해 사망하게 됨을 고려할 때, 폐암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는 가능성을 보인다"고 밝혔다.

경쟁사 개발물질의 경우 폐에서 뇌로 전이된 암을 치료하지 못하고 있어, 보로노이 후보물질이 확실한 차별점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보로노이는 현재 이 물질에 대해 복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보로노이는 저분자 화합물 기반으로 키나아제 저해 표적 치료제 신약을 개발하는 회사로, 항암(폐암, 뇌암, 췌장암 등)과 면역질환(류마티스관절염, 건선, 아토피 등), 퇴행성 뇌질환(알츠하이머, 파킨슨병 등)의 적응증에 집중하고 있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