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한국당, ‘코로나19’ 종료까지 중국인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 채택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 107명, “중국인·중국 입국 외국인의 입국 금지해야”

    기사입력시간 20.02.15 07:29 | 최종 업데이트 20.02.15 07:29

    사진=국회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자유한국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중국인의 입국금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 107명은 최근 결의안을 통해 “중국 후베이성 외 지역에서 확진자 유입 사례가 발생된 만큼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월 4일 중국 후베이성에 국한해 입국을 금지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들은 “후베이성은 이미 중국 정부가 이동을 봉쇄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효성 없는 대책을 발표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미 후베이성 외 광동성, 저장성, 후난성, 장시성 등에서도 상당수의 확진자가 발생된 만큼 조속히 한시적 중국으로부터의 중국인과 외국인 입국 금지 실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선별진료소가 제 기능을 충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현재 500여곳의 선별진료소가 있지만 가장 기본적인 검체 채취조차 불가능한 선별진료소가 30%나 된다”며 “포터블엑스레이, 음압장비 등이 조속하게 갖춰져 선별진료소가 제대로 된 기능과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들의 정확한 동선과 장소의 실시간 공개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난 1월 31일 정보 공개 지연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국민보다 장관 보고를 먼저 한 것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면서 국민들의 불신은 더욱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보가 공개되지 않으면 국민들의 불안감은 증가되고 가짜정보들이 나타나게 된다는 점에서 정부가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진자의 동선과 장소를 공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