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병원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꾸준한 이중 항혈소판제 치료, 심근경색 재발 뚝↓

    삼성서울병원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

    기사입력시간 18.03.26 11:37 | 최종 업데이트 18.03.26 11:37

    사진 : 삼성서울병원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급성심근경색과 불안정형 협심증을 일컫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 이중 항혈소판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심근경색의 재발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 내과 권현철, 한주용, 송영빈 교수 등 연구진은 지난 2012년 9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국내 31개 기관에서 스텐트 시술을 받은 2712명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적절한 이중 항혈소판제 치료 기간을 비교한 전향적 무작위 배정 연구를 진행했다.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는 사망과 심근경색의 재발 위험이 높기 때문에 초기에는 아스피린과 P2Y12 억제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이중 항혈소판제 치료를 하고, 일정 기간이 지나면 아스피린만 사용하게 된다.
     
    치료 기간이 너무 짧으면 심근경색의 위험이 증가하지만, 장기간 치료는 출혈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중 항혈소판제 치료의 적정 기간에 대한 확실한 연구 결과가 없다.
     
    최근 안정적인 협심증 환자에서는 적정기간이 12개월에서 6개월로 심장학회 권고사항이 개정된 바 있지만,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의 치료 기간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연구팀은 2712명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적절한 이중 항혈소판제 치료 기간을 비교한 전향적 무작위 배정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항혈소판제 치료를 12개월 이상 시행하는 것이 6개월만 시행하는 것에 비해 심근경색의 재발 위험을 유의하게 낮춘다는 것을 밝혀냈다. 출혈의 위험은 의미 있게 증가하지 않았다.
     
    한주용 교수는 "아직까지 논란이 많았던 분야에 있어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해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환자들의 치료 성적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실제로 세계적인 심장내과 의사들이 큰 관심과 호평을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Lancet 저널에 (Impact factor 47.831)에 '6-month versus 12-month or longer dual antiplatelet therapy after 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in patients with acute coronary syndrome (SMART-DATE): a randomised, open-label, non-inferiority trial'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게재됐다. 또한 권현철 교수는 지난 12일 미국심장학회의 Late Breaking Clinical Trial(가장 주목을 받는 대규모 연구) 세션에서 해당 내용을 발표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황재희 (jhhwang@medigatenews.com)

    필요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