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12 17:17최종 업데이트 22.01.12 17:33

제보

수련 못해 서울의료원 1년차 전공의 모두 사직…대전협 "제대로 된 수련환경 보장하라"

코로나 상황서 방치된 전공의, 정부 무관심 속 수련 상황은 계속 악화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전공의들의 제대로 된 수련 환경 보장을 촉구했다. 

전공의는 노동자이자 피교육자 신분을 갖고 있는 직군으로 전문의가 되기 위한 적절한 수련을 받는 것이 가장 선행돼야 할 목표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수련 기준에 맞는 환자를 제대로 보지 못하는 실정이다. 

대전협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많은 수의 전공의들이 대부분의 수련 시간을 코로나 환자를 보는데 할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전공의 수련은 고사하고 코로나19 환자 입원기록지 작성이 주 업무"

실제로 대전협에 민원제기한 한 서울의료원 전공의 같은 경우도 서울의료원이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수련 파행상태다. 해당 과의 의국 내 과장들의 무더기 사직과 전공의 수련에 대한 무관심으로 해당 과의 1년차 신입 전공의들이 모두 사직한 상황이다.

코로나 상황에서 방치된 전공의들은 현재 정부의 무관심속에 악순환(vicious cycle)에 빠져 수련 상황이 점차 악화하고 있다는 게 대전협의 입장이다. 

대전협 여한솔 회장은 "의료원 소속 전공의들의 민원이 계속되면서 보건복지부 측과도 얘기를 나눠봤지만 뚜렷한 대안도 없고 성의없는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 피해를 보고 있는 인원들이 존재하는 만큼 전공의 파견 현실화 대책이나 이동수련 등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 회장은 "궁극적으론 입원전담전문의 등 전문의 추가 채용을 통해 전공의 수련이 보장받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대전협은 문제 해결을 위해 꾸준히 복지부 등과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향후 전공의들의 수련환경에 대한 실태조사를 지난해에 이어 진행할 예정이며,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전환한 병원의 전공의들을 만나 목소리를 더 자세히 들어볼 예정이다.

대전협은 "코로나 19라는 국가적 재난 상태에서 전공의들은 방역의 최전선에서 위험성을 무릅쓰고, 묵묵히 일하고 있다"며 "열심히 일하고 있는 전공의들의 수련 환경을 보장하고 해당 전공의들의 다양한 환자군 경험을 위해 복지부에서는 신속히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