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우 공보의 '네 손의 기도', 보령의사수필문학상 대상

사진 = 조동우 공중보건의.
보령제약은 제17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에서 영주시 풍기읍보건지소 조동우 공중보건의의 작품 '네 손의 기도'를 대상에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월부터 9월말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에 총 147편이 출품됐으며, 한국수필문학진흥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대상 1편, 금상 1편, 은상 2편, 동상 5편 등 총 9편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는 상패와 금메달이 수여되며, 수필 전문 잡지인 ‘에세이문학’을 통해 작가로 등단할 수 있는 특전도 제공된다.

대상에 선정된 조동우 공중보건의의 '네 손의 기도'는 작가가 의대생 현장 실습 시절, 수술을 앞둔 어느 할머니의 손을 붙잡고 기도를 해준 일화를 통해 인술의 가치를 재조명한 작품이다. 심사위원단으로부터 현장감과 입체감을 주는 서술방식과 군더더기 없는 구성, 환자에 대한 공감능력으로 극적 감동을 불러일으켰다는 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금상은 ▲최종훈(부안군 위도보건지소 공중보건의)의 '손', 은상은 ▲조석현(누가광명의원 가정의학과 원장)의 '성인지미', ▲채명석(오케이의원 외과 원장)의 '상처와 상처 사이로 희망을 본다', 동상은 ▲고은선(참고은치과 원장)의 '집으로 가는 길', ▲이상수(성세아이들병원 소아청소년과 진료부장)의 '그해 5월, 박창균氏', ▲오수진(군산의료원 호흡기내과 과장)의 '전문가', ▲오연택(국립공주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공의)의 '인간입자론', ▲허지만(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산부인과 전공의)의 '청첩장 받기 좋은 날'이 선정됐다.

한편 올해로 17회를 맞는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의사들이 직접 쓴 수필문학을 통해 생명 존중과 사랑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보령제약에서 2005년 처음 제정한 상이다. 의사들의 따뜻한 글이야말 또 하나의 인술이라는 믿음으로 이어져 온 보령의사수필문학상은 지난 16년간 13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전글 안국약품, 마케팅전략실장에 채희성 상무 영입
다음글 SK바이오팜, 2022년 임원 인사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