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19 16:15최종 업데이트 20.10.30 09:46

제보

전화처방, 의원급 만성질환자에 많이 시행...고혈압 당뇨병 기관지염 고지질혈증 순

[2020국감] 전화처방 79만건 의원급 54.5% 60대 이상 51.7%...신현영 의원 "비대면 진료 실질적 방안 고민해야"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비대면 전화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비대면 전화 진료를 시작한 올해 2월 24일부터 9월 20일까지 총 79만 6795건의 진료를 시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화 진료를 받은 의료기관을 종별로 살펴보면 △의원이 가장 많은 43만 4079건으로 54.5%를 차지했고 △종합병원 20.9%, △상급종합병원 12.5%, △병원 7.7%, △한의원 2.8%, △요양병원 1.5%, △치과의원 0.04%, △한방병원 0.02%, △치과병원 0.01%이 뒤를 따랐다.  

질병별로 살펴보면 △고혈압 12만 8351건으로 43.6% △당뇨병 20.5%, △기관지염 8.1% △고지질혈증 5.8% △위 식도역류병 5.6% △치매 5.5% △뇌경색증 3.1% △갑상선기능저하증 3.1%△알러지비염 2.5% △협심증 2.2%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별 청구액 역시 △고혈압이 20억 2610만원으로 가장 많은 41.8%를 차지했다. 이어 △당뇨병 20.8% △치매 8.2% △기관지염 7.6% △고지질혈증 5.6% △위 식도역류병 5.3% △갑상선기능저하증 3.3% △뇌경색증 3.0% △알러지비염 2.4% △협심증 2.1%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환자가 21.0%(16만 7,567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9.5% △70대 17.2% △80대 이상 13.5% △40대 11.8% △30대 6.1% △10세 미만 4.9% △20대 3.4% △10대 2.7%였다.  

특히 60대 이상 환자 수는 41만 2134명인 51.7%로 비대면 전화 진료를 이용한 2명 중 1명은 60세 이상의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0.8%로 가장 높았고 △경기 19.8%, △대구 16.7% △경북 9.4% △부산 5.6% △경남 5.4% △인천 3.6% △충남 2.8% △충북 2.6% △광주 2.6% △전북 2.5% △대전 2.3% △전남 1.8% △울산 1.7% △강원 1.2% △세종 0.7% △제주 0.5% 순서였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대에 비대면 진료가 만성질환을 중심으로 활발히 이뤄짐을 확인하였다”며,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비대면진료가 대면진료와 병행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