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6.14 14:40최종 업데이트 19.06.14 15:07

제보

약사회 "식약처는 제네릭 과다 경쟁 바로잡아야…안전 문제와 불법 리베이트 원인"

"의료계 반대로 제네릭 이름 제조사+성분명 국제일반명 제도 연구용역 철회 유감"

대한약사회관 전경.

대한약사회는 지난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표한 의약품 국제일반명 제도 연구용역 철회와 관련해 유감의 입장을 14일 발표했다. 이 제도는 제네릭 이름을 제조사와 성분명으로 동일화하는 것을 말한다. 의료계가 거세게 반대하며 성분명 처방 논란까지 일자 식약처는 국제일반명 제도와 관련한 연구 용역을 철회하기에 이르렀다.   

약사회는 "이번 연구과제는 위기관리의 비효율성을 바로 잡고자 하는 연구와 검토를 위해 필요한 사안이었다. 발사르탄 원료의약품의 안전 문제가 발생했을 때 회수 대상 의약품이 미국, 유럽, 일본에는 많아야 10개 내외인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제네릭으로 170여개의 품목이 대상이 된다"고 했다.

약사회는 "또한 제네릭 의약품들의 과다한 경쟁은 불법 리베이트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한 폐단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과 의지는 더 강조돼야 한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식약처는 제네릭에 대한 제대로 된 논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의약품 인허가 관리 부처로서의 자세를 접고 국민을 중심에 두는 정책 추진을 포기했다. 국제일반명 도입의 장단점과 의료계와 약계의 의견, 그리고 일반 국민과 환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약사회는 "의료계는 제도 본연의 취지를 훼손하고 성분명처방의 전 단계를 운운하며 직역 이기주의를 되풀이하고 있다. 국제 일반명이 뜻하는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직능간의 트집잡기나 직역간의 갈등이 아니라 환자를 중심에 두고 의약품 정책에 있어 어떤 방향이 국민의 이익에 부합한 것인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했다.

약사회는 "식약처의 갈지자 행보는 제네릭 의약품의 관리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논의의 문을 열지 않고 그냥 방치하고 있다. 의약품 안전관리라는 식약처 본연의 역할에 대한 불신과 특정직능 눈치보기라는 의혹만 키우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식약처의 이번 연구용역 취소 발표는 그간 식약처가 의약품 안전관리를 위해 쏟아온 노력을 일거에 물거품으로 만들고 국민의 신뢰를 거두게 하는 결정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즉각적으로 사과해야 한다. 하루라도 빨리 국민을 중심에 두는 정책을 수행하는 식약처의 자세를 회복하고, 눈치보기에서 벗어나 제대로 된 논의의 장을 열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