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12.29 17:38최종 업데이트 19.12.29 17:38

제보

의협 임총, 최대집 회장 불신임안과 비대위 구성안 모두 부결

대의원회 "집행부는 실추된 명예회복과 신뢰 회복을 위해 회원들과의 소통에 나서길"


29일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최대집 회장 불신임안과 비상대책위원회 불신임안이 모두 부결됐다. 

먼저 최대집 회장 불신임안은 재적대의원 239명 중 204명이 투표해 찬성 82표, 반대 122표로 부결됐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은 202명이 투표해 찬성 62명, 반대 140명으로 부결됐다. 

임총을 발의한 박상준 대의원이 의협의 새로운 출발을 호소했지만 두가지 안건 모두 찬성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날 대한의학회 대의원들이 이례적으로 대부분 참석해 투표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불신임안에 이어 비대위가 현 집행부에서 만들어지면 오히려 의정협상에 혼란만 가중시킬 수 있다는 반대 주장에 더 힘이 실렸다.   

의협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이번 임총에서 원하지 않는 결과가 나오더라도 임총 결과를 무조건 존중하고 따라주기를 바란다. 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한마음 한 뜻으로 굳게 단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결의문을 통해 “의협이 각종 의료현안에 대해 의료계 종주단체로서의 위상을 갖추지 못함으로 인해 회원들은 불안해하고, 대국민 신뢰도 하락은 물론, 대정부 협상에도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앞으로 회무를 계속 책임질 집행부는 심기일전 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의협 대의원회는 “하나, 집행부에 권고한다. 실추된 명예와 신뢰 회복을 위해 회원을 아우르는 소통에 온 힘을 집중하기를 강력히 권고한다. 오직 국민의 건강 수호라는 초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달라. 대외 정치적인 활동보다는 회원들의 입장에서 정부에 현실 가능한 의료정책을 제안하고 협조를 구해 궁극적으로 회원들이 마음놓고 진료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하나, 회원 여러분께 부탁드린다. 의협은 우리나라 최고의 전문가 단체다. 국민에게 비친 이기주의 선입견을 걷어내고, 봉사와 사회참여로 국민 속으로 뛰어드는 활동이 필요할 때다. 또한 도덕적, 윤리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 수많은 불합리한 의료제도에 맞서고 회원의 권익향상을 위해서는 변화하는 의료정책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의사회 회무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의협 대의원회는 “하나, 정부에 건의한다. 해마다 되풀이 되는 의정 갈등의 원인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를 강력히 호소한다. 특히 최근 급감하는 보험재정으로 볼 때 의료 공급자로서 대한민국 건강보험의 재정 위기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한편으로 재정 절감에만 목적을 둔 무리한 진료 통제는 결국 국민 건강의 위협으로 돌아올 것이다. 우리와 정부는 갈등하고 대립하는 관계가 아니다. 우리는 함께 의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국민에게 보다 나은 의료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하나,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린다. 우리나라는 의사들의 헌신과 정부의 노력, 국민들의 참여로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건강보험 제도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의료쇼핑이나 대형병원 쏠림과 같은 잘못된 의료 행태는 건강보험재정의 고갈을 가속화하고 결국 미래세대의 부담으로 돌아온다. 최근 급증하는 의사에 대한 폭력은 정상 진료를 크게 위축시킬 수 있으므로 안전한 진료실 만들기에 함께 동참 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의원 일동은 한 해를 마무리하며 깊은 성찰과 반성을 통해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111년을 맞이한 대한의사협회가 산하 단체를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전문가 단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오늘 여기 모인 대의원은 국민여러분과 정부, 그리고 13만 회원과 집행부에 강력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