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8.03 07:13최종 업데이트 21.08.03 07:13

제보

베르티스, '마스토체크' 전국 60여개 검진기관 도입으로 사용 확대

마스토체크 BI.
베르티스는 전국 60여 개 검진기관과 혈액 검사 유방암 조기 진단 솔루션인 '마스토체크(MASTOCHECK)'의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프로테오믹스 기반 유방암 검사법인 마스토체크는 1ml 미량의 혈액만으로 초기 유방암을 92%(특허 기준)의 정확도로 검진 가능한 검사법이다. 혈액 내 유방암과 밀접한 관련을 보이는 3개의 바이오마커를 정량 측정한 후 정량값을 특허받은 고유의 알고리즘에 대입해 유방암 여부를 진단한다.

현재 마스토체크 검진이 가능한 곳은 ▲하나로의료재단 ▲(사)정해복지부설 한신메디피아의원 ▲유성/대전선병원 국제검진센터 ▲미래의료재단 리드림검진센터/부산미래IFC검진센터 ▲차병원(분당, 일산, 구미) 건강증진센터 ▲단국대병원 건강증진센터(천안) 등 전국 60여 개 병원 및 건강검진기관이며 KMI한국의학연구소 등 대형 검진기관에서도 8월 중 시행될 예정이다.

마스토체크 검진이 본격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기존 유방 엑스레이(맘모그래피) 검사가 불편한 경우 ▲고통 없이 간편하게 유방암 검사를 하고 싶은 경우 ▲국가암검진에 해당하지 않는 20~30대 젊은 연령부터 유방암 검사를 원하는 경우 ▲가임기에 해당해 안전한 검사가 필요한 경우 등 기존 검사법의 한계를 보완하고, 수검자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베르티스 한승만 대표는 "전국 다수 기관과의 계약이 성사됨에 따라 소비자들에게 새롭고 혁신적인 유방암 진단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마스토체크를 통해 혈액 한 방울이면 방사선 걱정 없이 간편하고 정확하게 유방암을 진단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만큼 앞으로 국내 유방암 예방 및 조기 진단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