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26 14:58최종 업데이트 21.10.26 19:12

제보

윤석열 후보 "우리나라 코로나19 대처능력은 의료보험제도 덕분"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맞아 건강보험 제도 칭찬...캠프 보건의료정책본부장은 약사 출신 서정숙 의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를 기념하며 건강보험제도에 대해 칭찬했다. 

윤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년이 됐지만 지금도 우리는 이 거목의 열매를 따먹으며 살고 있다. 세계 최빈국의 하나였던 한국이 오늘날 세계 10위권의 선진국이 된 기적은 이 분께서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국민과 함께 나갔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어느 나라나 역사적 인물의 공과는 있게 마련이다. 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도 있지만, 우리는 이 분의 위업을 기리고 본받아 대한민국 재도약을 이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국난을 맞아 우리나라가 이 정도로 대처할 수 있는 것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진 의료 시스템 덕분이다. 이것은 이 분께서 최초로 시행한 의료보험제도를 빼고 생각할 수 없다. 다시 한번 거인의 숨결을 느끼면서 숙연한 기분이 든다”고 했다.

한편,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국민캠프' 보건의료정책본부장으로 합류했다. 서 의원은 초선 비례대표 의원으로 이화여대 약학과를 졸업했으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상임감사, 한국여약사회 회장, 대한약사회 정책단장 등을 역임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