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02.22 10:51최종 업데이트 17.02.22 10:57

제보

'바이오' 이름 두고 제약-바이오 협회 으르렁

바이오협회, 제약협회의 바이오 명칭사용 반대

국내 바이오산업 대표 단체인 한국바이오협회는 최근 불거진 제약협회의 바이오 명칭사용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견을 22일 공식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제약협회가 일방적으로 제약바이오협회로 명칭변경 계획을 발표한 이후, 관할 부처인 복지부와 식약처는 한국바이오협회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에 바이오협회는 강력한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바이오협회는 "이후 해당사건은 추진과정에 대한 뚜렷한 공감대 없이 지지부진한 모양을 보였지만 최근 물밑에서 계속 논의 중이라는 의견들이 나돌면서, 바이오협회는 보다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약 및 바이오 유관 협회의 명칭사용에 대한 선진국의 사례를 제시했다.

미국제약협회 PHRMA, 일본제약공업협회(JPMA), 유럽제약산업연협회(EFPIA)등은 제약협회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또 바이오협회라는 명칭의 경우 미국바이오협회(Biotechnology Industry Organization·BIO), 일본바이오협회(JBA), 유럽바이오산업연합회(EuropaBio) 등으로, 제약과 바이오라는 단어는 명칭에서 구분돼 사용 중이다.
 
바이오협회 서정선 회장은 "명칭을 통해 특정 산업 영역을 점유하려는 시도는 시대적 흐름에 맞는 않는 방식"이라며 "양 협회가 명칭이 아닌 기능적인 차별화를 통해 상호보완적인 협력 모델을 제시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바이오' 이름 두고 제약-바이오 협회 으르렁 # 메디게이트뉴스 # 한국바이오협회 # 한국제약협회

송연주 기자 (yjsong@medigatenews.com)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