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01 15:34최종 업데이트 21.07.01 15:34

제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월부터 50세 이상에 접종

희귀 혈전증 사례 등 반영 접종연령 상향 조정...50세 미만 1차 AZ 백신 접종자도 2차는 화이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정부가 희귀 혈전증 발생 상황 등을 반영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연령을 50세 이상으로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29일 열린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AZ 백신의 접종 권고 연령에 대해 재검토한 결과, 기존 30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권고 연령을 대폭 높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앞서 AZ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사례가 2건 발생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위원회는 연령별 이득-위험을 분석한 결과를 검토해 50세 이상부터는 명백하게 이득이 높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7월부터는 AZ 백신을 50세 이상에게 접종키로 했으며, 이미 AZ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50세 미만에 대해서는 7월5일부터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1차에 AZ 백신 접종 후 2차 화이자 백신을 맞는 교차 접종 대상자는 총 161만 5000명으로 크게 늘었다. 7월 접종 예정인 군부대∙교정시설 종사자(12만9000명), 조기접종 위탁의료기관 접종자(76만4000명), 50세 미만 보건소 내소 접종자 등(5만9000명)과 8~9월 접종을 하게 되는 50세 미만(66만3000명)이다.
 
추진단은 7월부터 대부분 위탁의료기관에서 2종 이상 백신을 활용하게 됨에 따라 오접종을 막기 위한 안전 접종 실행방안도 공개했다.
 
오접종 방지를 위해 접종대상자에게 백신별 인식표를 배부토록 했으며, 의료기관 내에서 백신 별 접종공간∙시설∙인력 구분을 권고한다. 위탁의료기관 백신 접종 담당자 대상 접종센터 현장교육 의무 실시 등 위탁의료기관 교육도 강화한다.
 
오접종 발생시에는 고의∙중과실 여부, 위반 횟수 등을 반영해 지자체가 위탁 계약 해지 등 후속조치를 할 수 있도록 기준을 마련하고, 오접종 보고체계를 개선토록 했다.
 
잔여백신 활용방안도 변경됐다. 의탁의료기관은 7월부터 접종예약자가 있는 경우 예약자 수와 관계없이 바이알을 개봉할 수 있으며,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백신 잔여량은 SNS 당일 신속예약 서비스에 등록해 접종하도록 했다.
 
SNS 당일 신속예약 접종 시행에도 잔여량 발생시에는 폐기 최소화를 위해 의료기관 자체 예비명단(해당 의료기관에서 진료받는 만성질환자, 60세 이상 우선)을 활용토록 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