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산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오라퀵 이용한 HIV∙HCV 검사, 9월부터 건강보험 급여 적용

    환자부감 대폭 줄어 검사 수요 크게 늘어날 전망

    기사입력시간 19.08.14 05:58 | 최종 업데이트 19.08.14 05:58

    인솔이 국내에 공급하고 있는 오라퀵 키트 이미지.
    인솔은 오는 9월1일부터 오라퀵(Oraquick) 키트를 이용한 HCV(C형간염), HIV(에이즈) 항체검사가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받게 된다고 1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19일 건정심을 통해 감염성질환 7개 등 비급여 항목 43개에 대한 급여전환을 확정했다. 이번 건정심에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구강점막으로 HCV와 HIV를 현장에서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는 오라퀵도 9월부터 예비급여로의 전환이 확정됐다.

    피검자에게 전액 비용이 부담되는 비급여와는 달리 예비급여로 전환되면 환자는 보험수가의 50%(HIV) 또는 80%(HCV)만 부담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의료기관에서도 환자들에게 사전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이 자유롭게 처방할 수 있어 반기는 분위기다.

    오라퀵은 미국 FDA, 유럽 CE 인증과 국내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채혈없이 구강점막으로 검사가 가능한 제품이다.

    오라퀵 제품의 장점은 정확한 검사결과를 현장에서 빠르게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장점으로 오라퀵은 다양한 환자들로 응급상활이 빈번히 발생하는 응급실이나 치료전 혈액검사가 원활하지 않은 치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오라퀵 공급사 인솔 이양복 사장은 "이번 오라퀵의 급여전환으로 인해 더 많은 의료기관에서 HIV와 HCV 조기검사 및 감염관리가 활성화되길 바라며 더불어 국민들의 의료비 절감 및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