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3.19 10:13최종 업데이트 21.03.19 10:13

제보

대웅제약, 자사주 처분 400억 현금 확보...R&D 등 미래먹거리 투자

대웅, 자회사 배당금으로 부채 발생 없이 대웅제약 지분 추가 취득

대웅제약은 지난 18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자사주 30만 6513주를 처분하기로 결의하고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웅은 자회사 대웅제약의 주식 취득을 결의했다.
 
대웅제약은 지주회사인 대웅에 전체 지분의 약 2.6%를 처분하고 400억원 규모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자사주 처분으로 확보한 현금은 R&D 투자 및 해외사업 확장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R&D 투자비용은 ▲코로나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줄기세포치료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 ▲당뇨병 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 ▲폐·신장·피부 섬유증을 적응증으로 하는 DWN12088, ▲이중타깃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2525·DWP213388 등의 연구개발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외외에도 대웅제약은 미국 A2A파마사 등과 함께 신규타깃 항암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기도 하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이번 투자를 연구개발 과제와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는 촉매로 활용할 것"이라며 "보다 안정적인 기반을 바탕으로 대웅제약의 미래성장 가능성을 증명해내겠다"고 말했다.
 
윤재춘 대웅 대표는 "이번 자사주 취득 결정은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대웅제약의 미래가치에 대한 경영진 차원의 자신감을 표명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주주가치를 제고하고 미래성장 가능성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은 대웅제약의 지분을 47.7%까지 늘리고 보다 안정적으로 자회사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자회사 대웅개발과 산웅개발로부터 배당금 약 400억원을 수취해 투자함으로써 별도의 부채 조달 없이 주식 취득 재원을 확보헀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