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1.24 16:04최종 업데이트 20.11.24 16:04

제보

행동하는 여의사회 "정부 의정합의 무참히 짓밟아...범투위 강력 투쟁 준비해야"

"공공의대 예결위 소위 통과, 첩약 급여화 강행 등 투쟁으로 막아낸 '의료 4대 악' 강행되고 있어"


행동하는 여의사회(행동여의)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 여당이 이제 의정합의를 대놓고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행동여의는 "공공의대 설계비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회에서 통과시켜 이제 종합심사 후 본회의 최종 확정만 남았다.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이미 강행했고 원격 의료 역시 비대면 진료로 교묘하게 포장해 적극 추진 중이다. 의대 증원 역시 공공의대로 실현되는 것이니, 지난 투쟁으로 막아낸 의료 4대악이 다 강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행동여의는 "코로나19 안정 후 의정협의체에서 원점 재논의하기로 의정합의를 해놓고 의정협의체가 시작조차 안된 지금 이 무슨 만행인가. 의사 죽이기 악법이 발의된 것만 수십 건이다. 간사하기 그지 없게 의대생 국시도 목줄로 잡고 의료계 입막음용으로 쓰고 있다"고 했다.

행동여의는  "지금 물러서면 파업 금지법, 면허 취소, 처벌 강화 악법들까지 줄줄이 통과해 다시는 일어설 기회조차 없을 것이다.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는 강력 투쟁을 준비하라. 대한민국 의료를 지켜 내기 위해 바로 우리가 움직여야 한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