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29 15:16최종 업데이트 21.10.29 15:20

제보

이재명 후보 "낮은 공공의료 비중이 근본적 문제...신속하게 대규모 확충해야"

'단계적 일상회복 간담회'서 공공의료 재차 강조...코로나19 경구치료제 예산 증액∙보건의료종사자 처우 개선도 언급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우리 사회의 공공의료 비중이 너무 낮은 것이 근본적 문제”라며 공공의료 확충에 대한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이 후보는 위드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29일 국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점검 보건의료계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의료계에서 감염자가 2만명까지 폭증할 수 있다고 한데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그렇다고 봉쇄정책을 계속할 순 없기 때문에 일상복귀시 예상되는 문제들을 사전에 충분히 진단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증환자에 대한 대비책이 중요하고, 감염 최소화를 위한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들도 유지해서 일상생활 회복하는 과정에서 피해가 최소화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러한 과정에서 향후 공공의료가 대폭 확충될 필요가 있단 점을 지적했다.

이 후보는 “민간 의료영역에서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줬기 때문에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 하며 잘 넘어왔다”며 “앞으로도 민간 의료계의 적극 협조가 필요하겠지만 그에 더해 민간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공공의료 영역을 좀 더 빨리 대규모로 확충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현재 감염병전문병원은 수도권에 1개소를 예정하고 있는데 충분치 않아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경구 치료제 확보를 위한 예산 증액, 보건의료종사자들 처우 개선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 후보는 “현재 경구용 치료제 구입 예산이 194억원 정도 책정돼 있는데 감염자 폭증에 대비하기엔 매우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폭 증액해서 국민들이 위험에 처하지 않게하는 조치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일선 보건소 직원을 포함해 의료계에 종사하는 분들에 대한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며 “국가가 민간 지원을 위해 수조원, 수십조원을 온갖 명목으로 지원하는데 오히려 공적 영역에서는 지급되는 보수 이상의 희생을 치르는 분들에 대해 과감한 처우 개선을 하는 게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