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07 02:41최종 업데이트 22.07.07 02:41

제보

바디프랜드, 헬스케어 로봇의 시작 '팬텀 로보' 출시

‘홈 헬스케어 플랫폼’으로서 성장

메디컬R&D센터 조수현 센터장이 팬텀로보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바디프랜드가 두 다리 안마부가 개별적으로 움직이는 안마의자 ‘팬텀 로보(Phantom Rovo)’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팬텀 로보’는 두 다리가 따로 움직이면서 기존 안마의자와 차별화된 동작으로 여러 근육을 자극하는 ‘새로운 움직임’, 코어 근육까지 스트레칭하는 ‘새로운 마사지감’, 다양한 포즈로 몸을 움직이게 하는 ‘새로운 재미’까지 구현했다.

단순히 안마의자에 ‘앉는다’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해 좌, 우 양 발에 하나씩 ‘착용’한다는 디자인 콘셉트를 담은 팬텀 로보는 마치 아이언맨의 로봇 슈트처럼 웨어러블 로봇 형태의 외관을 갖췄다. 화이트 컬러와 몸을 감싸는 듯한 형태는 미래적인 세련미를 표현했고 내부 시트는 인체 형상을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두 다리를 자유롭게 함으로써 새로운 형태의 마사지 패턴 설계 또한 가능해졌다. ’로보 워킹 테크놀로지(Rovo Walking Technology)’로 부르는 이 기술을 통해 장요근, 이상근, 햄스트링 등 기존에는 자극하기 어려웠던 코어 근육 및 하체 근육 부위를 스트레칭 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몸 전체가 뒤로 눕혀지며 오른쪽 다리는 들고 왼쪽 다리는 내려주어 장요근과 그 주변부를 이완시켜주는 ▲’장요근 이완’ 모드, 허벅지 뒤쪽 근육을 늘려 유연성을 증진시켜주는 ▲’햄스트링 이완’ 모드, 사이클 타는 동작으로 무릎과 고관절 주위 근육을 이완시키는 ▲’사이클’ 모드, 허리 부위를 트위스트 해주는 동작을 구현하는 ▲’롤링 스트레칭’ 모드 등 로보 모드를 새롭게 선보이며 실제 사람이 마사지 하는 듯한 느낌을 구현했다.

움직임이 늘어나고 다이내믹 해진 만큼 안전성에 대한 부분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다리 하단부 및 후면부 등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안전센서 15개를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작동 중 전원공급이 끊길 경우 버튼 하나로 위치가 원상복귀 되는 ‘정전보호버튼’과 저온 화상 방지 기능도 적용됐다.

사용자 편의도 놓치지 않았다. 와이파이(WiFi)로 쉽고 간편하게 펌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안마의자 사용자의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으로 향후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바디프랜드 지성규 총괄부회장은 "팬텀 로보를 시작으로 안마의자의 범주를 뛰어넘어 집에서 편하게 마사지 받으며 각종 생체 정보를 측정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개인 맞춤형 건강 서비스로 연결시키는 이른바 ‘디지털 헬스케어’, 더 나아가 ‘홈 헬스케어 플랫폼’으로써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단기간 내에 팬텀 로보가 안마의자 시장의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잡고 향후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를 열어젖힌 상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