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김광수 의원, "'살 빼는 마약' 식욕억제제, 무분별 처방"

    "마약 성분 식욕억제제 오남용 대책마련 시급"

    기사입력시간 18.10.04 10:29 | 최종 업데이트 18.10.04 10:29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식욕억제제가 무분별하게 처방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 민주평화당)은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처방 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광수 의원은 "식약처 자료를 분석한 결과, 34세 환자 한 명이 24개소 병원을 옮겨 다니며 73회 걸쳐 1353정의 식욕억제제(펜터민)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고, 또 다른 환자는 특정병원에서 3,870정의 식욕억제제(펜디멘트라진)를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3870정은 식약처 권고대로 하루 1정을 복용한다해도 무려 10년 이상 복용할 수 있는 양으로써 과오·남용, 중독, 밀매 등의 부작용이 예상되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식약처에 따르면 식욕억제제는 마약 성분이 포함, 향정신성의약품(마약류)으로 분류·관리되고 있으며 장기간 복용하면 의존성이나 내성이 발생할 수 있고 두통이나 구토, 조현병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에 하루 1~2알로 4주 이내 복용을 권장, 최대 3개월을 넘겨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5월~8월 간 식욕억제제(성분명 : 펜터민, 펜디멘트라진, 암페프라몬(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로카세린) 처방횟수, 처방량 ’상위 100명을 분석한 결과, 처방량 기준으로 약 3개월간 100명이 총 15만8676(정)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100명이 하루 한 정을 복용할 경우 226주, 무려 4년이 넘게 복용 가능한 양이다.

    처방량 기준으로 상위 10명을 분석한 결과 △26회 3870정 △28회 3108정 △13회 2520정 △6회 2352정 △17회 2316정 △10회 2175정 △44회 2170정 △17회 2150정 △37회 2072정 △22회 2047정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그 동안 ‘살 빼는 마약’으로 불린 식욕억제제는 비급여항목으로 분류돼 그 관리에 있어 보건당국의 감시울타리를 벗어나 있었지만,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된 만큼 보건당국의 책임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며 “식욕억제제 등 향정신성의약품 관리에 대한 보건 당국의 대책을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