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6.16 08:32최종 업데이트 20.06.16 08:32

제보

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의료가 정치적 수단이어선 안돼"

원격의료, 의대 정원 확대에 강한 반대 의견..."감염병 사태 틈타 협의없는 일방적 추진"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은 16일 대회원 서신을 통해 “의료가 정치적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잘못된 정책이 걷잡을 수 없는 문제로 흘러갔을 때, 피해를 본 국민을 살려내야 하는 것도 의사들이고 그 책임 또한 의사들에게 물을 것”이라고 했다.
 
박 회장은 원격의료와 의대 정원 확대에 강한 반대 의견을 냈다.

박 회장은 “정권이 바뀌기 전에 반대했던 원격의료를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황을 틈타 정부와 여당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의사단체는 이익단체이기 전에 전문가 집단”이라며 “의료의 근간을 뒤흔드는 일임을 알기에 전문가들이 오랫동안 반대해 온 일을 재계가 내세운 산업 논리를 바탕으로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했다.

박 회장은 “의대 입학 정원 확대를 주장하는 이들은 수많은 학생의 희생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의과대학 설립의 기준을 무시한다. 지금까지 의대 교육을 등한시한 교육부에서 마음대로 의대 설립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까지 발의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전공의를 양성하고 교육하는 과정에는 정부 차원의 관심과 도움도 없었고, 필요할 때는 어설픈 공공의 논리로 정당한 대가 없이 인력으로 가져다 쓰고, 이젠 마음대로 정원까지 정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인다”라며 “의사를 마치 잡상인 취급하는 정부의 태도에는 의료진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제가 하는 일을 좋아할 수 있고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며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 이런 환경을 지금 당장 제가 누리지 못하더라도 후배들에게는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감염병 사태를 틈타 계산기를 두드리는 이들의 얄팍한 단어 놀음과 상술에 넘어갈 시간과 여유가 없다. 사람을 살리는 일의 전문가로, 그 과정을 걸어가는 의사로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는 것이 밥그릇 싸움이라면 밥그릇 싸움을 하겠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