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1.09 18:43최종 업데이트 20.11.09 18:43

제보

베링거인겔하임, 브릿지바이오 신약 후보물질 권리 반환

지난해 7월 체결된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BBT-877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 종결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 이전한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BBT-877의 권리를 모두 반환받기로 양사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베링거인겔하임은 BBT-877의 잠재적 독성 우려에 관한 내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반환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반환으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BBT-877의 모든 권리를 다시 확보하게 되며, 베링거인겔하임의 지난 1년 4개월간의 개발 자료를 이어받아 이후 단계를 이끌 예정이다.

그동안 베링거인겔하임의 주도로 진행한 개발 자료, 실험 데이터 및 임상 시료들은 모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로 반환되며, 계약금 및 중도금 약 4500만 유로(한화 약 595억원)을 비롯 임상 시료의 생산 협력 등에 따라 발생한 매출은 반환 의무가 없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들의 어려움과 신약 개발의 필요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후속 개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번 반환을 통해 지난 1년여간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독자 진행한 개발 자료들을 분석한 후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과 긴밀히 협의해 후기 임상 개시를 위한 계획 등을 구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보충 연구와 추가 자료 분석을 통한 후기 임상 개시 준비, 미국 식품의약국(FDA)와의 C타입 미팅(Type C meeting)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C타입 미팅은 임상시험의 책임 주체(Sponsor)의 요청에 의해 진행되는 비정례 성격의 회의로, 통상적으로 회의 신청부터 진행까지 약 75일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코로나 사태로 인해 대면 회의보다는 전화 혹은 서면 형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