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14 06:07최종 업데이트 21.05.14 06:07

제보

전공의법 이후 전공의 노동 시간 12시간 줄었지만…PA로 인한 교육 박탈 25%

전공의 1만 5000명 대상 설문조사...수련프로그램 만족도 상승, 높아진 업무 밀도로 교육의 질 관리 중요

전공의들의 업무시간 변화. 사진=Journal of Educational Evaluation for Health Professions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전공의법 시행 이후 전공의들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2016년 92시간에서 2019년 80시간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전공의협의회 22기 집행부 연구팀은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에 걸쳐 전국의 약 1만5000명의 전공의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자료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전공의들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2016년 92시간에서 2019년 80시간으로 줄어들었고, 36시간 이상 연속근무를 하는 비중도 34.4%에서 23.9%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의들은 당직근무를 하고 바로 이어 다음 날 정규근무에 투입되던 과거와는 달리 2019년에는 절반 이상이 약 10시간의 휴식시간을 보장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연차별 수련교과과정에 대해 알고 있는 전공의가 법 시행 전에는 절반에 불과했지만 2018년도 조사에서는 4명 중 3명꼴로 늘었고, 지도전문의의 역할과 각 수련기관의 수련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 역시 전공의법 시행 이후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연구팀은 전공의법이 정착되는 과정에서 높아진 업무 밀도가 교육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PA로 인해 교육의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느끼는 비중은 2018년에 약 25%까지 증가했다. 사진=Journal of Educational Evaluation for Health Professions

전공의들은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와중에도 수련과 관계없는 소위 ‘잡일’이 전체 업무 중 차지하는 비중은 변함이 없다고 호소했으며, 자신의 수련기관이 무면허불법보조인력(PA)을 운용한다고 응답한 전공의들이 70%를 넘었다. 특히 PA로 인해 교육의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느끼는 비중은 2018년에 약 25%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 저자인 서연주 전 대전협 부회장(23기)은 “PA로 인한 전공의들의 교육기회 박탈, 더욱 열악해지는 육성지원과목의 부실수련, 중·소규모 수련기관의 교육체계 미비 등은 대전협이 지속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개선방안까지 함께 제안하고 있지만, 수년째 제자리걸음”이라며 “이런 우려는 전공의들의 막연한 느낌이 아니라 위태로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주저자인 손상호 전 대전협 부회장(22기)은 “전공의 교육의 여러 당사자가 모인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서도 모두가 바라보는 방향은 같지만 가고자 하는 길은 제각각이었다”며 “의사는 근거로 말해야 하는데 그동안은 아무도 근거가 없다는 게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교신저자인 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이경주 교수는 “전공의법 이후의 변화에 관한 자료가 부족하다 보니 모두 법의 취지는 공감하면서도 아직은 견해 차이가 크다”면서 “이 연구를 시작으로 전공의 교육을 다각도에서 바라보는 근거가 쌓여 더욱 과학적이고 발전적인 논의를 이어갈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