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제약산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레오파마, 바이엘 피부과 처방약 사업 인수 마무리

    국내서도 1일부터 바이엘 5개 제품이 레오파마 통해 유통

    기사입력시간 19.07.04 15:09 | 최종 업데이트 19.07.04 22:47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레오파마(LEO Pharma)와 바이엘(Bayer)은 바이엘의 피부과 처방약 사업을 레오파마에게 양도하기로 한 조건을 1일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두 회사는 2018년 7월 31일 처음 이 거래에 대해 발표하고, 2018년 9월 4일 미국에서 인수를 완료해 첫 단계를 마무리했다. 이번에는 그 두 번째 단계이자 최종 마무리로 미국 외 모든 국가에서 사업을 인수하면서, 국내에서도 7월 1일부로 바이엘의 피부과 사업부 총 5개의 제품이 레오파마를 통해 유통된다.

    레오파마의 글로벌 CEO인 기테 아보(Gitte Aabo)는 "오늘은 레오파마에게 역사적인 날이다. 바이엘의 강력한 피부과 브랜드와 새로운 동료들을 맞이하는 레오파마는 2025년까지 1억 2500만 명의 환자를 돕겠다는 목표를 향해 상당한 진척을 이뤘다"면서 "여드름, 피부 진균증 및 습진 영역으로 치료 범위를 넓혔고, 스테로이드 연고 제품도 다양해졌다. 이로써 피부과 치료분야에 있어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는 우리의 포부를 분명히 보여줬다"고 밝혔다.

    바이엘의 이사회 구성원이자 컨슈머 헬스부문 사장인 하이코 시퍼(Heiko Schipper)는 "우리의 피부과 사업을 다음 단계 수준으로 이끌어 줄 레오파마라는 적절한 인수자를 찾게 돼 기쁘다"면서 "이번 매각으로 바이엘은 일반의약품(OTC) 카테고리에 초점을 맞추고 컨슈머 헬스부문의 잠재력을 완전히 실현한다는 목표에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발표된 합의 내용에 따라, 레오파마는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서 바이엘의 일부 일반의약품을 포함해 피부과 처방약 사업을 인수하게 된다. 여기에는 이탈리아 세그라테(Segrate)의 생산 공장과 총 347명의 바이엘 직원이 레오파마에 합류하게 되는 것이 포함된다.

    또한 레오파마와 바이엘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효과적으로 인수를 이행해 인수되는 피부과 처방약 ▲아드반탄크림 ▲아드반탄연고 ▲트라보코트크림 및 일반의약품 ▲트라보겐크림 ▲아젤리아크림의 공급에 지장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