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6.24 05:45최종 업데이트 20.06.24 05:45

제보

"2025년까지 글로벌 신약후보물질 100개·블록버스터 5개 창출하겠다"

2020년 범부처 생명공학육성 추진·투자계획...올해 2조 6865억원 투자, 전년대비 9.3%↑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신약후보물질 100개, 1조원대 국산 블록버스터급 신약 후보물질을 5개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국가 바이오경제 혁신시스템을 정비하고 R&D 강화, 규제 혁신 등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환경부·해양수산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23일 생명공학육성법에 따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을 마련했다.

글로벌 바이오강국 실현을 위한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의 2020년도 시행계획에 따르면, 현재 2.9%대의 글로벌 바이오시장 점유율을 오는 2025년까지 5.0%로 높일 계획이다.

점유율 확대는 5년 내로 글로벌 신약 후보물질 100개, 국산 블록버스터 5개 창출을 기반으로 하며, 기술수출액을 현재 11억 9400만달러(약 1조 4429억원)에서 27억 3200만달러(3조 3016억원)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해당 목표를 위해 ▲바이오R&D 혁신 ▲바이오경제 창출 ▲생태계 기반 조성 등 3대 분야, 9대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바이오R&D 혁신


바이오R&D 혁신을 위해 바이오 분야의 개인 기초연구자의 연구 역량을 극대화하고 우수 연구집단 성장을 견인하는 지원을 추진하고, 3D 생체조직칩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도 시행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우수한 기초연구 성과를 임상 현장에서 활용하는 중개연구를 중점적으로 지원하며, 여기에 약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국가 주도의 미래 대비 R&D 강화 차원에서 과기정통부 주도로 오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3조 8000억원을 투입해 신약 타겟 발굴·검증, 후보물질 도출 등 국가 신약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에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발굴과 신약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129억원이 투입된다.

일환으로 과기부와 복지부가 공동으로 치매극복 기수개발사업을 시행하며, 산업부는 영상진단 의료기기용 인공지능(AI) 분석 솔루션 개발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다.  

융복합 연구 확산을 위해서 과기부와 산업부, 복지부, 식약처가 오는 2026년까지 1조 2000억원 규모의 의료기기 전 주기 R&D를 수행하고,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기술 개발을 위해 과기부가 올해 42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부에서는 162억원을 투입해 개인 맞춤형 진단·치료·헬스케어 신규 과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식약처는 인공지능·3D프린팅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허가심사의 기반을 강화하고, 첨단바이오신약과 첨단융복합 의료기기 개발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안전평가기술도 확보할 계획이다. 

바이오경제 창출

'바이오경제 창출'이라는 과제 실현을 위해 민간 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우수 기술을 선별하고 인프라를 지원하며, 혁신신약과 정밀의료 등 의료분야 융합 신산업을 육성하고 관련 인재 양성도 확대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첨단의료복합단지를 통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바이오·합성 기반의 제품화 지원을 추진하며, 신약개발 유망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비임상과 임상시험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동시에 공공기관의 의료 빅데이터를 개방·활용하는 연구에도 수백억원 가량을 지원을 추진한다.

식약처는 혁신적 바이오 의약품을 대상으로 맞춤형 단계별 마중물 지원을 시행하며, 제품화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심사자의 역량도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

생태계 기반 조성

'바이오 국가 생태계 기반'을 조성하는 과제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바이오특별위원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과 바이오산업혁신TF 과제를 이행하기로 했다.

또한 식약처가 해외 규제당국과의 상호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국내 의약품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수출국 규제 정보와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등의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의약품 평가를 위한 차세대 실험동물 모델 자원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스마트 임상시험 플랫폼을 구축해 임상시험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낮추고 품질 경쟁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동시에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를 운영해 백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병원 중심의 산학연병 연구 플랫폼을 마련해 의료제품·기술 개발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이 같은 과제 달성을 위해 관계부처는 올해 약 2조 6865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전년 대비 9.3% 증가한 수치다.

이중 연구개발 부분에 전년대비 11.2% 오른 약 2조 4318억원(전체 90.5%)을 투자하며, 인프라에는 1944억원(7.2%)을, 인력 양성에는 602억원(2.2%)을 투자한다.

부처별 예산 비율은 과기부가 48.9%로 가장 많으며, 복지부 19.7%, 산업부 9.6%, 교육부 7.3%, 농식품부 6.7%, 해수부 3.9%, 환경부 2.4%, 식약처 1.5% 순이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