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2.04 15:23최종 업데이트 21.02.04 15:23

제보

조국 전 장관 딸 조민, 한일병원 인턴 최종 합격

2021년 인턴 1차 후기 모집 경쟁률 1:1, 3명 지원해 3명 모두 합격

한일병원 전경.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조국 법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4일 서울 한일병원 인턴에 합격해 의료계의 논란이 예상된다. 

4일 의료계에 따르면 한일병원 2021년 인턴 1차 후기 모집 경쟁률은 1:1이었다. 조씨를 포함해 3명이 지원했고 이들이 모두 합격한 것이다. 

한일병원은 의사국가고시 성적 65%와 의대 내신 성적 20%, 면접 15%를 반영해 합격자를 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씨는 지난달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 인턴에 지원했으나 최종 불합격했다. 

앞서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한일병원장 앞으로 공문을 보내 "조씨의 합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일병원은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전의료재단 소속 종합병원이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